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정용의 All That Wine

오스트리아의 기운 꽉 찬 그뤼베 2008

  • 조정용㈜비노킴즈 대표·고려대 강사

오스트리아의 기운 꽉 찬 그뤼베 2008

오스트리아의 기운 꽉 찬 그뤼베 2008
무더워진 날씨로 가뜩이나 가라앉은 와인 소비가 일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요즘, 더위를 날리고 기분을 달래고자 와인셀러 문을 열면 자연스럽게 손이 가는 쪽은 아무래도 화이트 와인이다.

새콤하고 쌉쌀한 화이트 와인 한 잔, 여기에 경쾌한 아코디언과 현악4중주 연주가 더해진다면 그리고 마침 그곳이 바람이 잘 통하고 전망이 아름다운 곳이라면, 그야말로 환상적일 것이다. 서양의 무수한 와인 명산지 중 그만한 후보지를 고르라면 오스트리아의 빈만큼 완벽한 조건을 갖춘 곳은 찾기 힘들다.

그중에서도 북쪽의 칼렌베르크를 추천한다. 해발고도가 약 484m에 이르는 꼭대기 ‘칼렌 봉우리’에는 연회를 할 수 있는 호텔도 있다. 쾌적한 공기를 마시며 주변의 포도밭을 포함해 빈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칼렌베르크에서는 삼성전자가 가끔 지역 고객을 위한 와인 이벤트를 연다.

오스트리아의 기운이 세차게 느껴지는 와인은 토착 청포도 품종인 그뤼너 벨트리너다. 투명한 빛깔, 상큼한 입맛, 후추 향기, 단단한 골격이 특징인 그뤼너 벨트리너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품종이다. 2002년 부르고뉴 그랑크뤼 화이트 와인의 블라인드 테이스팅 대결을 해 그 숙성력과 매력이 세계 와인애호가들에게 알려졌다.

원산지 캄프탈에 속한 유르취치 양조장에서 1987년부터 출시하는 그뤼베(Gr¨uVe)는 오스트리아의 멋과 맛을 이해하는 기초로 삼기에 좋은 와인이다.



매년 아티스트 라벨로 꾸며지는 그뤼베는 자연친화적인 포도밭에서 여문 그뤼너 벨트리너로 만들며, 23번째 빈티지가 출시돼 그뤼너 벨트리너의 대중성에 한몫하는 와인이다.



주간동아 694호 (p77~77)

조정용㈜비노킴즈 대표·고려대 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