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검찰의 ‘盧심초사’

  •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검찰의 ‘盧심초사’

‘박연차 게이트’ 수사로 대어를 낚은 검찰의 기세가 하늘을 찌릅니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지난 정권에서 검찰과 사사건건 충돌하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직접 수사하는, 정말 ‘천재일우’ 같은 기회를 잡았으니 오죽하겠습니까. 게다가 박 회장이 아주 친절하게 이명박 대통령 측근들과도 ‘돈잔치’를 벌였다며 ‘무게 추’를 맞춰주니 얼마나 좋겠습니까.

아무튼 검찰은 박 회장과 노 전 대통령 가족 및 친인척, 측근들 사이에 오간 괴자금의 흐름을 밝혀낸 터라 자신감이 넘칩니다. 박 회장의 돈이 노 전 대통령의 몫이라는 데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지만, 누가 그 속을 모를까요.

대검찰청의 한 관계자가 빙빙 돌려서 말하더군요. “이번 수사는 한국과 베네수엘라의 WBC 4강전을 보는 것 같다”고요. 그들이 보기엔 ‘게임’은 일찌감치 끝났다는 거죠. 검찰은 이처럼 ‘대승’을 낙관하는 분위기지만, 다른 한쪽에서 보면 그게 전부는 아닌 것 같습니다.

노 전 대통령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에서도 여병말마(兵?馬·병장기를 갈고 말을 먹여 전쟁 준비를 완벽하게 마침)의 비장한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얼마나 신경을 쓰고 있는지 중앙수사부 수사팀 관계자에게선 노 전 대통령 수사에 관한 어떠한 정보도 유출하지 않는다는 각서까지 받아놨다고 합니다.

뿐만 아닙니다. 범죄정보 수집을 담당하는 수사관들에겐 ‘다른 사건 정보는 필요 없고 권양숙 여사가 받은 100만 달러와 관련한 정보만 수집해 보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졌습니다. 수사관들은 중앙수사부의 수사 정보에 접근이 일절 불허되는 상황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검찰의 ‘盧심초사’
오히려 친분이 있는 출입기자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알아봐달라고 부탁하는 진풍경도 벌어집니다. 이런 광경은 검찰 출입 6년 만에 처음 봅니다.

‘盧 수사’에 대한 자신감 뒤에 숨은 ‘盧심초사’라고나 할까요. 4월23일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박 회장이 노 전 대통령의 회갑을 맞아 대통령 부부에게 1억원짜리 시계를 한 개씩 건넸다는 기사를 보고 정보 유출자에게 대노했다고 합니다. 분명 검찰 관계자일 텐데 ‘형편없는 빨대’로까지 격하시켰습니다. 이번 수사로 노 전 대통령이 크게 다쳤지만, 검찰도 상당한 후유증을 겪을 것 같습니다.



주간동아 684호 (p70~70)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