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 스타트업 열전 ①

영어학원 대신 에듀테크로

원어민과 맞춤형 대화, 점심시간 등 자투리 시간 활용…이수율과 만족도 모두 높아

영어학원 대신 에듀테크로

영어학원 대신 에듀테크로

[shutterstock]

국내 한 호텔에서 고객 응대 업무를 하는 윤일상(32) 대리는 매일 점심식사 후 스마트폰으로 원어민과 일대일 수업을 한다. 이번 달 호텔에 중요한 바이어가 방문하기 때문에 다양한 비즈니스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표현과 패턴을 튜터와 함께 롤플레이로 연습하고 있다. 관심사를 기반으로 회화 강사를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 덕에 윤 대리는 영국에 거주하는 호텔 분야 종사자를 강사로 택했다. 그는 “전화영어나 학원을 이용해보기도 했지만 근무시간이 유동적이라 정해진 시간에 지속적으로 하기가 어려웠다”며 “업무 특성상 영어를 사용하는 일이 많아 늘 영어 스트레스에 시달렸는데, 이 서비스 덕에 새벽에 영어학원을 다닐 필요가 없어져 평균 수면시간도 늘었다”고 말했다.



일대일 매칭 플랫폼

바야흐로 ‘에듀테크(EduTech)’가 각광받고 있다. 교실에 교사가 있어야 수업이 진행되던 상황이 온라인으로 옮겨온 것은 오래된 얘기. 하지만 이제 관심사를 기반으로 한 일대일 매칭 플랫폼이 등장하는 등 더욱 세분화·정교화되는 추세다.

‘edX’ ‘코세라’ 등 온라인으로 누구나, 어디서든 원하는 강의를 무료로 들을 수 있는 온라인 공개강좌 서비스인 ‘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를 표방한 기업이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뿐 아니라 국내 스타트업 노리(knowre)도 게이미피케이션(게임+에듀케이션)을 적용한 개인화된 수학 교육으로 미국 공교육에서 성과를 인정받은 바 있다. 이는 ‘모바일’이 교육 서비스의 중추적인 플랫폼이 되면서 일어난 변화다.

세계적 금융투자기업인 미국 메릴린치에 의하면,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 학습은 2007년 모바일 학습 도입 이전과 비교해 교육 이수율은 12% 증가했고 학습 시간도 45% 이상 단축됐다고 한다. 또한 글로벌 컨설팅 전문기업 엑센추어는 데이터 규정 준수 교육 과정을 모바일 학습 시스템으로 교육했더니 학습자의 만족도가 5.0 만점에 4.4에 달했다고 한다. 이는 기존 컴퓨터 기반의 교육과정이 4.0인 것에 비해 높은 수치다.



온디맨드(on-demand) 일대일 영어 과외 서비스를 운영하는 ‘튜터링’(www.tutoring.co.kr)은 이런 모바일 트렌드에 맞춰 언어 학습을 일대일로 진행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 학습자가 원하는 시간과 주제를 선택하는 과정을 통해 스스로 공부 시간과 커리큘럼을 짤 수 있도록 했고, 튜터를 배정하는 방식이 아닌 학습자가 강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주도권을 학습자에게 줬다.

기존 전화·화상 영어는 모바일 화면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기 어려워 몰입감이 약하고 재사용률도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또한 튜터 역시 단순 매칭으로 끝났는데, 이러한 문제를 방지하고자 튜터링은 사용자 관심사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토픽카드 : 음성과 함께 스트리밍되는 교재)에 초점을 맞춰 서비스하고 있다. 현재 강사 선발 경쟁률은 5 대 1로 기존 온라인 e러닝 경력을 가진 강사 위주로 선발해 교습 전문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딱딱하고 지루한 기존 교재를 대신해 사용자 관심사에 맞춰 다양한 토픽을 영어로 유연하게 말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 능력을 기르는 것이 핵심이다.

김미희 튜터링 대표는 “다수가 함께 하는 집단 강의에 불만을 느끼던 학습자는 주도적 학습 과정을 통해 학습에 더 몰입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튜터링은 기존 영어 학습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빚어낸 결과물이다.

모두가 알다시피 대한민국은 영어 열병을 앓고 있다. 영어 사교육비만 한 해 6조 원에 달한다. 하지만 스피킹 실력은 세계 121위권에 머물고 있다. 많은 비용을 투자하지만 실력은 늘지 않고, 결국 시간과 비용을 재투자하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기존 시스템에서 이런 악순환을 끊고자 국내 스타트업이 다양한 시도와 참신한 서비스를 계속 내놓는 중이다.



온디맨드 학습 서비스가 대세

영어학원 대신 에듀테크로

김미희 튜터링 대표.

이는 개인뿐 아니라 영어 교육을 필요로 하는 기업과 대학에게도 희소식이다. 특히 기업 및 대학별로 원하는 세부 커리큘럼을 영어로 배울 수 있도록 토픽카드를 맞춤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로써 기존 오프라인에서 별도 강의를 마련했던 수고로움 없이 튜터링으로 글로벌 실무를 하는 임직원에게 전문 커리큘럼을 기반으로 한 교육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기업 교육 추세에 맞춰 인공지능 기반의 도서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비블리’는 10월부터 직원들의 복지로 튜터링을 도입했다. 허윤 비블리 대표는 “외국인을 만나거나 영어와 관련한 업무가 많아지고 있지만 따로 시간을 쪼개 공부할 수 없는 직원을 배려하고자 튜터링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현재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내 직원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고 한다.

글로벌 모바일 학습 시장은 2020년 376억 달러(약 44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며, 기업의 47%가 이미 온라인 교육에 모바일을 사용하고 있다. 김미희 대표는 “서비스 또는 상품을 신청하고 기다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원하는 시간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고객 맞춤형 온디맨드 서비스가 교육업계의 주요 트렌드가 될 것”이라며 “튜터링을 통해 이런 혁신적인 흐름에 동참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튜터링은튜터링(www.tutoring.co.kr)은 언제 어디서나 글로벌 개인 튜터를 연결해 실시간 스피킹 레슨을 제공하는 온디맨드 모바일 러닝 플랫폼(on-demand mLearning Platform)이다. 레슨 화면에서 스트리밍되는 관심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토픽카드와 커뮤니케이션 기술력을 통한 경쟁사 대비 3분의 1 수준의 저렴한 비용이 특징이며, 110조 원의 글로벌 개인과외시장을 모바일에 담은 혁신적인 UX(User Exprience·사용자 경험)로 사용자 주도형 온디맨드 교육시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현재 방대한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학습관리 시스템) 구축 역량과 자체 에듀테크(EduTech)를 자랑하는 튜터링은 롯데그룹 계열사를 포함해 다양한 대기업, 중소기업과 대학에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영어학원 대신 에듀테크로




주간동아 2016.12.07 1066호 (p52~53)

  • 김지예 스타트업칼럼니스트 nanoloque@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