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새마을운동 ODA 예산도 영남대로?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새마을운동 ODA 예산도 영남대로?

새마을운동 ODA 예산도 영남대로?
2017년 새해예산안 가운데 새마을운동을 테마로 한 정부의 정부개발원조(ODA) 사업은 629억 원 규모. 이 가운데 기존 사업이 525억 원, 신규 사업이 104억 원 규모다.

신규 사업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농촌개발 역량강화를 명분으로 한 ‘석사학위’ 취득에 필요한 글로벌연수 비용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54억 원을 배정했다. 연간 18억 원 규모로, 향후 3년간 집행될 글로벌연수 예산이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을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다. 18억 원이면 외국 유학생 100명을 유치할 수 있는 규모다.

한편 내년 ODA 예산 중에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19개 사업별로 예산이 편성돼 있다. 이 가운데 경남도는 2억 원 규모의 ‘개도국 공무원 초청 새마을연수’ 사업을 시행하고, 대구시는 5억 원 규모의 ‘새마을운동 전문인력 양성사업’과 5000만 원 예산의 ‘새마을운동 세계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나머지 16개 가운데 15개는 경북도가 추진하는 저개발국 새마을시범마을조성 사업으로 예산 규모는 58억2000만 원이다. 나머지 1건은 내년에 신규로 8억8000만 원이 편성된 ‘저개발국 새마을 연수 및 보급’ 사업이다.

그런데 대구시의 ‘새마을운동 전문인력 양성 사업’과 경남도의 ‘개도국 공무원 초청 새마을연수’, 경북도의 ‘저개발국 새마을 연수 및 보급’ 사업은 모두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을 떠올리게 한다. ‘초청연수’라는 공통점과 ‘장학지원’이라는 명목 때문이다. 대구가 영남대에 지원한 5억 원과 ‘장학지원’ 명목으로 ODA 예산에 포함된 5억 원이 일치하는 것이 과연 우연일까.





주간동아 2016.11.30 1065호 (p10~10)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관련기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