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결혼 전 성병검사 해야 하는 까닭 아시나요?

결혼 전 성병검사 해야 하는 까닭 아시나요?

결혼 전 성병검사 해야 하는 까닭 아시나요?
무더운 여름도 지나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되면 여기저기서 날아드는 우편물이 있으니, 바로 ‘청첩장’이다. 물론 반가운 사람들의 기분 좋은 소식이지만, 주머니가 가벼운 가장들에겐 반드시 고맙다고만 할 수 없는 고지서.

커플마다 제각각 사연이 있겠지만, 막상 결혼을 앞둔 상황에 이르러서는 서로의 사랑 외에도 많은 현실적인 문제들에 부닥친다. 특히 민감한 부분인 성(性) 문제는 노골적으로 거론하지는 않더라도 은근히 신경 쓰이는 부분이라, 결혼 전에 서로가 이상 없음을 확인하려는 커플들이 늘고 있다. 여자는 여자대로 부인과에서, 남자는 남자대로 비뇨기과에서 자신의 성병 여부와 임신에 문제가 되는 것은 없는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교환하는 것이다.

남자의 경우는 정액검사로 문제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데, 3일 이상 금욕(성관계든 자위행위든 사정을 하지 않은)을 한 상태에서 검사를 해, 정자의 수(밀도)와 운동성, 형태 등을 관찰한다. 만일 두세 번 모두 결과에 이상이 있다면 원인질환은 없는지 정밀검사를 하고, 발견된 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남자의 성병은 매우 다양하다. 그중 가장 흔한 질환은 요도염으로 여성의 질염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균주에 따라 성관계 후 한 달 이내에는 언제든 나타나는데, 간단하게 소변검사로 알 수 있다. 대개의 가벼운 질환들은 검사로 미리 알기도 힘들지만, 증상이 생긴 뒤에 알게 되어도 비교적 간단하게 치료가 가능하다.

반면 증상이 한참 뒤에 나타나면서 상당히 심각해질 수 있는 질환이 바로 매독과 에이즈로, 이는 혈액검사로 미리 알 수 있다. 우연히 알게 된다면 조속히 치료를 받아 결혼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 상대방이 원하지 않더라도 결혼 전에 성병 검사는 받아보기를 권한다.



인륜지대사를 앞두고 설렘과 두려움이 많을 커플들이 엉뚱한 문제로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주간동아 2005.09.13 502호 (p81~81)

  • 조성완/ 명동이윤수비뇨기과 원장 penicho@zaigen.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