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국고전번역원과 함께하는 잠언

자성잠(自省箴)

자성잠(自省箴)

자성잠(自省箴)

- 하늘이 뭘 아느냐 말하지 말라

인간의 은밀한 말도
하늘은 우레처럼 들으시니
저 높이서 뭘 아느냐 하지 말고
오직 삼가라

캄캄한 방에서 마음을 속이는 것도
신은 번개처럼 보시니
아무것도 모른다 말하지 말고
밝게 드러남을 두려워하라


自省箴



人間私語 天聽若雷 毋曰高高 而惟愼哉
暗室欺心 神目如電 毋曰冥冥 而畏其顯



자성잠(自省箴)

일러스트 미호

조선시대 학자 이재(齋) 황윤석(黃胤錫·1729~1791)이 지은 글입니다. 사람이 사는 목적은 사람 노릇을 하는 데 있습니다. 그러니 사람이면서 사람 노릇을 못 한다면 산들 뭐하겠습니까. 하늘이 어찌 알겠느냐고 하지만, 하늘은 눈 아닌 눈으로 모든 것을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하늘은 어떻게 보아 아는 것일까요. 어떻게 인간이 몰래 하는 말도 우렛소리 듣듯 확실히 듣는 것일까요. 사람도 하늘의 한 부분인지라 사람이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하늘도 그대로 보고 듣고 느껴서가 아닐는지요.
 - 하승현 선임연구원 


직접 써보세요

 
캄캄한 방에서 마음을 속이는 것도
신은 번개처럼 보시니

暗室欺心 神目如電
암실기심 신목여전








주간동아 2016.07.13 1046호 (p80~80)

  • 하승현 선임연구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