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사람 죽이고 ‘미안하다’면 그만?”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사람 죽이고 ‘미안하다’면 그만?”

“사람 죽이고  ‘미안하다’면 그만?”

5년 만에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이 밝혀지면서 관련자들의 검찰 소환도 진행될 예정이다. 뉴스1

2011년 140여 명의 임산부와 영·유아를 죽음으로 몰고 간 ‘가습기 살균제’에 대한 정식 재판이 5년 만에 이뤄질 전망이다. 4월 13일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과학적 확인 작업을 마무리했다”며 “유해성이 확인된 제품을 만든 회사와 관련사의 임직원들에 대한 소환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문제의 가습기 살균제로 사망한 사람은 옥시 제품 100명, 롯데마트 제품 22명, 홈플러스 제품 15명, 세퓨 제품 14명이다. 검찰 소환 대상은 이들 제품의 출시 및 제조, 판매에 관여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는 사건 발생 5년 만인 올해 1월 비로소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는 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크다. 한 누리꾼은 네이버 기사 댓글란에 “140명이 넘는 사람이 죽었는데, 여태까지 질질 끈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지 소상히 밝혀라. 사람 죽이고 미안하다고 하면 그만인가”라는 글을 남겼고, 또 다른 누리꾼도 “국민이 죽어가도 기업부터 살리고 보자는 우리나라 참 대단하다”고 비난했다.

곧 시작될 소환 조사에서는 제조·판매사 임직원들이 제품 유해성을 사전에 알았는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 트위터리언은 “이제 와서 조사하면 누가 유해성을 알고도 팔았다고 하겠나. 논란 이후에도 마트에서 버젓이 해당 물건들을 팔고 있다는 게 소름 끼친다”고 썼다.

대중이 더욱 분노하는 것은 옥시가 이번 일의 책임을 회피하고자 2011년 회사 형태를 주식회사에서 유한회사로 변경했다는 의혹이 있어서다. 이런 경우 법인에 형사적 책임을 묻기 어렵다. 이에 대해 한 누리꾼은 “다국적 기업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나는구나. 철저히 조사해 다시는 국민을 우롱하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간동아 2016.04.20 1034호 (p9~9)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