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울시 공식 팟캐스트, 채식주의자 조롱·희화화

  •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서울시 공식 팟캐스트, 채식주의자 조롱·희화화

서울시 공식 홍보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걱정말아요 서울’ 202화. [팟빵 캡처]

서울시 공식 홍보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걱정말아요 서울’ 202화. [팟빵 캡처]

서울시 공식 홍보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걱정말아요 서울’이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냈다. 

3일 송출된 팟캐스트는 1월 서울시가 공개한 채식 음식점 현황지도를 홍보하는 방송이었다. 방송에는 진행자 정영진·최욱 씨, 채식지도를 제작한 정진숙 서울시 식품정책과 기획팀장, 박상진 비욘드넥스트 대표가 출연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진행자들이 채식을 희화화하고 조롱하는 언행과 태도였다. 

팟캐스트 제목은 ‘채식주의자에게 한우육수 먹였더니’다. 방송 중 채식을 희화화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정영진 씨는 종교적 이유로 채식하는 스님들이 “밖에서는 계란까지 먹지만 절에 들어가면 (고기를) 더 많이 먹는다”고 말했다. 최욱 씨는 서울시가 채식지도를 만든다는 사실을 듣고는 “이제 마장동은 버리는 거냐”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에 출연한 채식인에게 “참 어렵게도 산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횡성 한우 안 썼다고 컴플레인 받는 시대라니” “채식을 오래하다가 고기 한 점 먹으면 진짜 맛있을 것 같아. 녹는다 녹아” 같은 조롱 섞인 농담을 던졌다. 

이 방송을 들은 2년차 채식주의자 장모 씨는 “서울시가 채식인을 공개적으로 조롱해 황당하고 불쾌하다”며 “채식주의자에게 몰래 고기를 먹이는 일은 반려동물 보호자에게 키우던 반려동물 고기를 몰래 먹이는 정도의 충격이라는 점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비건 유튜버 ‘초식마녀’ 박지혜 씨도 “사전 조사와 공부 없이 주제와도 맞지 않는 발언을 반복적으로 한 것은 프로답지 못하다”며 “선입견만으로 채식주의자를 희화화하는 표현이 얼마나 폭력적인지 돌아보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위근우 대중문화평론가는 진행자들의 감수성 부족을 비판하는 글을 10일 SNS에 게재했다. 그는 “(진행자들이) 채식주의자가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희화화하고 있다”면서 “채식을 선택한 사람이 본인의 의도와 무관하게 고기 육수를 먹게 된다면 그것은 선택권이 침해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팟캐스트가 업로드된 ‘팟빵’에도 분노한 청취자들이 댓글을 달았다. 한 시민은 “서울시 채식지도 서비스에 굉장히 만족했는데, 이 에피소드를 들으니 이용할 때마다 불쾌한 기분이 들겠다”는 의견을 남겼다. 다른 시민은 “채식주의자를 위한 정책을 홍보한다면서 희화화하는 코멘트를 하는 진행자를 보니 너무 화가 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실 관계자는 “진행자들이 방송의 재미를 위해 출연자들과 반대되는 의견을 자주 제시한다. 다양성을 존중하지 못해 송구하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면밀히 검토한 후 삭제하겠다”고 답했다.





주간동아 1277호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