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하철 역사에서 기른 채소로 만든 샐러드 직접 먹어봤습니다!

  •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지하철 역사에서 기른 채소로 만든 샐러드 직접 먹어봤습니다!

서울지하철 을지로3가역 ‘메트로팜’에서 자라고 있는 채소(위)와 샐러드 자판기. [오홍석 기자]

서울지하철 을지로3가역 ‘메트로팜’에서 자라고 있는 채소(위)와 샐러드 자판기. [오홍석 기자]

서울지하철 2·3호선 을지로3가역에서 ‘메트로팜(Metro Pharm)’을 처음 본 건 지난해 겨울. 보라색 조명 아래서 키 작은 채소를 키우는 투명한 컨테이너 농장(스마트팜)은 이른바 ‘시선 강탈’이었다. 출퇴근 때 이용하는 2·5호선 충정로역에도 동일한 샐러드 자판기가 있는데, 매번 갈 때마다 ‘매진’이라 먹고 싶은 마음이 더 커졌다. 

1월 중순 출근 전 을지로3가역에 들렀다. 다행히 여러 종류의 샐러드가 남아 있었다. 가격은 작은 건 2900원, 좀 더 큰 건 5400원이었다. 한 끼를 대신할 심산으로 평소 좋아하는 병아리콩이 담겨 있는 샐러드를 골랐다. 햇볕 대신 조명으로 키운 채소의 맛은 어떨지 궁금했는데, 기대 이상이었다. 신선하면서도 아삭한 식감이 여느 샐러드와 다르지 않았다. 직접 먹고 나니, 누가 왜 지하철 역사에 농장을 만들고 그 넓은 시설에서 샐러드만 파는지 궁금증이 커졌다.


샐러드 1위 업체 팜에이트 운영

지하철 농장 운영 주체는 우리나라 샐러드 판매 1위 업체 ‘팜에이트’다. 팜에이트의 주요 재배 시설은 경기 평택, 이천, 화성 등에 위치해 있다. 하루 25t에 달하는 채소를 유통한다. 자판기 샐러드는 메트로팜에서 10여 종의 채소를 재배해 평택 본사에서 가공 과정을 거친 뒤 판매한다. 팜에이트는 2019년 9월 상도역을 시작으로 답십리역, 천안역, 을지로3가역, 충정로역 등 5개 역에서 스마트팜을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팜은 센서를 통해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농도, 토양 양분 상태 등을 측정한다. 모든 변수를 수시로 모니터링할 수 있어 작물 재배를 위한 최적의 환경 조성이 용이하다는 평이다. 단, 유지비용이 만만치 않다. 한기원 팜에이트 팀장은 “아직까지 스마트팜이 노지 생산량을 따라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그래도 지하철 농장을 통해 스마트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주간동아 1275호 (p60~60)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