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진중권, “TK 주도세력 빠져야 통합당 바뀔 것”

기고에서 “TK가 당의 최대주주 행세하는 한 통합당 개혁은 불가능” 강조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진중권, “TK 주도세력 빠져야 통합당 바뀔 것”

진중권. [뉴스1]

진중권. [뉴스1]

‘돈 벌어오는 아버지’였던 보수가 이제는 ‘돈 들어가는 할아버지’ 취급을 받게 된 현실에서 보수세력과 보수정당은 어떻게 다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주간동아’ 기고에서 “보수가 살려면 당이 바뀌어야 하는데, 영남권 의원들은 고정 지지층이 있어 개혁의 필요를 별로 못 느낀다”며 “그 피해가 고스란히 수도권 의원들에게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개혁의 필요성을 가장 절실히 느끼는 이들(수도권 후보들)이 몰락했으니, 당 안에서 개혁을 주도할 세력도 없어진 셈”이라고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총선 패배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구원투수로 모셔다가 개혁을 도모하고 있지만 아마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김 위원장)가 당에 지지기반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고, 개혁을 하려면 당내 기득권을 건드려야 하는데, 그 경우 강력한 반발에 부딪힐 것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진 전 교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이 보수 지지층이 합리적 사유를 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보수 유튜버의 폐해를 이렇게 지적했다. 

“보수 유튜버들은 대중에게 ‘봐야 할 현실’이 아니라 ‘보고 싶은 환상’을 보여주며, 그것으로 떼돈을 벌었다”며 “그러다가 (총선) 참패믈 했지만, 그렇다고 선동이 멈추지는 않는다. ‘분명히 이긴 선거였는데, 결과는 참패였다. 그렇다면 개표가 조작된 것이다’ 여기서 그들은 돈을 벌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된다” 

그는 “당이 정치적 리더십을 상실한 사이에 보수 유튜버들이 지지층을 현실에서 환상의 세계로 집단 이주시켜 버렸다”며 “다음 선거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제라도 보수는 무너진 지지층을 다시 구축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당에 브레인을 만드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보수의 혁신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현실에 대한 과학적 인식과 미래에 대한 합리적 예측에 근거해 사회를 어떤 모습으로 바꾸려 하는지 보수의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보수 혁신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합리적 보수가 당의 지도적 위치를 차지해 ▲ 20년 후 나라를 주도할 젊은 보수주의자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며 ▲실력있는 보수주의자를 발굴해 보수의 담론층을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진 전 교수는 “중도층이 보수에 등을 돌리게 만드는 주범인 극단적 분자들에게 보수 여론의 헤게머니를 허용해서는 안된다”며 “신뢰할만한 정보, 바람직한 의제를 제시하고, 그날그날의 이슈를 정확히 읽어줄 대안매체를 만들어야 한다”며 주문했다.





주간동아 1244호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