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남경엽의 부 · 가  · 인(부동산 가치 올리는 인테리어)

새시 발코니 확장 시 이중창 필수

래핑은 미관 기능만 있어, 레버핸들 비싸면 크레센트로 대체

  • INC그룹 대표 tough2415@naver.com

새시 발코니 확장 시 이중창 필수

새시 발코니 확장 시 이중창 필수
스펙(SPEC)은 ‘사양’을 말한다. 인테리어에서 자재 스펙 결정은 마감재 수준을 결정하는 것이다. 마감재 수준에 따라 예가 산출(예산)이 결정되기 때문에 자재 스펙과 예가 산출은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예산 규모에 따라 자재 스펙이 올라가기도, 내려가기도 한다. 공사 범위 선정 단계에서 결정된 6가지 공정을 중심으로 ‘막퍼줘 2호집’의 자재 스펙이 어떤 식으로 결정됐는지 살펴보겠다. 

첫 번째는 PL 창호(새시) 공사다. 막퍼줘 2호집의 새시는 비확장이라 내부 새시(파란선)와 외부 새시(빨간선)로 나뉘어 있었다. 현장 점검 시 내부 새시는 상태가 양호하고 사용성도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굳이 교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지만, 문제는 외부 새시였다.


요즘 새시는 복층(페어)유리가 기본

새시 발코니 확장 시 이중창 필수
오래된 알루미늄 새시에 5mm 단판유리로 돼 있어 단열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라도 교체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문제는 사양을 어떻게 하느냐였다. 

막퍼줘 2호집처럼 오래된 집은 5, 6, 8mm 단판유리로 시공한 경우가 많다. 요즘은 16, 22, 24mm 복층(페어)유리가 기본이다. 

복층유리란 유리 2장을 일정하게 간격을 벌려 그 주위를 접착제로 접착해 밀폐하고, 중간에 완전 건조 공기를 봉입한 유리를 가리킨다. 단열·차음·결로 방지 효과가 있다. 페어유리, 2중유리라고도 한다. 



로이(Low-Emissivity·저방사)유리란 것도 있다. 유리 표면에 금속 또는 금속산화물을 얇게 코팅한 것으로, 열의 이동을 최소화하는 에너지 절약형 유리다. 유리는 코팅면의 위치에 따라 열효율이 다른데, 내부 유리 단판에 로이 코팅을 할 경우 효율이 좋다. 또 단열 성능을 높이고자 로이에 아르곤 가스를 주입하는 경우도 있다. 


단창(왼쪽)과 이중창. [LG하우시스]

단창(왼쪽)과 이중창. [LG하우시스]

16, 22mm 복층유리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단창인 경우에는 16mm, 이중창인 경우에는 22mm를 적용해야 한다. 단창은 좌우 미닫이 문짝이 한 세트(set), 이중창은 두 세트가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단창은 비확장 발코니에, 이중창은 확장 발코니에 사용한다. 

‘평면도’를 보면 빨간색 부분이 이중창이고 파란색 부분이 단창이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단창은 비확장 발코니의 내·외부에 모두 설치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22mm보다 얇은 대신 이중으로 창이 설치되는 효과가 있다. 

그럼 다시 막퍼줘 2호집으로 돌아가보자. 내부의 단창은 상태가 양호하기 때문에 외부만 16mm 복층유리 단창으로 교체하면 된다. 물론 복층 로이유리를 대신 선택할 수도 있지만, 해가 잘 드는 남향집이라 일반 복층유리로 진행했다. 만약 이를 모르고 있다면 업체가 ‘24mm 복층 로이유리 이중창’으로 견적을 넣어도 맞는 건지 틀린 건지 알 수 없다. 

그래서 본인이 업체에 정확한 사양을 지정해주지 않으면 견적서마다 모두 다른 기준에 다른 금액이 들어오기 때문에 아무리 견적을 많이 받아도 소용없게 된다.

새시 사양의 경우 추가로 결정해야 할 사항이 더 있다. 바로 새시 래핑 유무와 잠금장치다. 새시 래핑이란 표면에 필름을 붙이는 것인데, 본보기집에 전시된 유닛을 떠올리면 쉽게 이해될 것이다.

분양 아파트의 새시는 대부분 필름으로 마감돼 있다. 그런데 래핑을 해도 기능적으로 나아지는 것은 없고 디자인 측면에서 좀 더 예쁘게 보이는 것뿐이다. 그럼에도 래핑 유무에 따라 많게는 수십만 원 이상 가격 차이가 난다.


새시 교체시 확인 사항
비확장 발코니는 내·외부 16mm 복층유리 단창.확장 발코니는 22mm 복층유리 이중창 (단열 성능을 더 올리려면 복층 로이유리를 적용한다).


새시 래핑  ·  잠금장치는 예산 맞게 결정

새시 겉면에 래핑을 하는 것은 디자인적인 효과를 얻기 위한 것일 뿐 특별한 효과는 없다. 기존 새시의 색깔이 무난하다면 굳이 래핑을 하지 않아도 된다. [사진 제공 · 힐스테이트신촌]

새시 겉면에 래핑을 하는 것은 디자인적인 효과를 얻기 위한 것일 뿐 특별한 효과는 없다. 기존 새시의 색깔이 무난하다면 굳이 래핑을 하지 않아도 된다. [사진 제공 · 힐스테이트신촌]

필자도 임대용 인테리어의 경우 래핑을 생략하는 경우가 많고, 막퍼줘 2호집 역시 래핑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사실 발코니의 벽과 천장이 모두 화이트 컬러라 굳이 래핑을 하지 않아도 어색하지 않다. 


크레센트(왼쪽)와 자동 잠금장치 레버핸들.

크레센트(왼쪽)와 자동 잠금장치 레버핸들.

잠금장치는 문을 닫았을 때 자동으로 잠기는 제품이 당연히 좋다. 하지만 레버핸들은 개당 5만 원이 추가되고, 프로파일에 별도 부속물까지 설치해야 되기 때문에 비용이 최소 몇십만 원은 올라간다. 이에 반해 크레센트(crescent)는 개당 1000~2000원에 불과하다. 

크레센트는 사용에 불편한 점은 있지만, 원가 절감 차원에서는 훌륭한 제품이다. 그래서 막퍼줘 2호집은 크레센트로 결정했다. 

마지막으로 방충망이 남았다. 방충망은 별도로 얘기하지 않아도 설치해주는 경우가 많은데, 간혹 추가를 요청하는 업체들이 있으니 자재 사양 결정 단계에서 항상 챙겨야 한다. 막퍼줘 2호집의 PL 창호 공사를 위한 사양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새시 발코니 확장 시 이중창 필수
다음 칼럼에서는 자재 스펙 결정 단계의 두 번째인 욕실 공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주간동아 2019.03.15 1180호 (p44~46)

INC그룹 대표 tough2415@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