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30만 장애아동 모두가 재활치료를 받는 그날까지

넥슨 사회공헌 재단 설립…‘제2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글로벌 브릭 기부’ 등 추진

30만 장애아동 모두가 재활치료를 받는 그날까지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이 재단 슬로건인 ‘from a C·H·I·L·D’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이 재단 슬로건인 ‘from a C·H·I·L·D’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장기적 재활과 자립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통합형 어린이 재활병원이다. 2016년 4월 문을 연 이 병원은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치과, 소아청소년과, 스포츠센터, 직업재활센터, 어린이도서관 등을 갖추고 있다. 입원병동이 91병상, 낮병동은 50병상에 달한다. 재활치료가 필요한 장애아동에겐 수준 높은 진료와 필요한 훈련을 제공해 하루 평균 400~500명 환자가 찾는다. 

이 병원 건립을 위해 그동안 사회 유명 인사를 비롯해 1만 명 넘는 사람들로부터 기부를 받았으나 총 건설비와 초기 운영비 440억 원에는 훨씬 미치지 못했다. 이에 그동안 계속 기부와 후원을 하던 넥슨이 나섰다. 넥슨이 총 200억 원을 기부하기로 하면서 병원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넥슨재단’ 출범으로 사회공헌사업 통합

넥슨컴퍼니의 사회공헌을 주제로 한 브릭 디오라마 전시.

넥슨컴퍼니의 사회공헌을 주제로 한 브릭 디오라마 전시.

장애아동을 위한 단비 같은 병원이지만 수요에 비하면 아직 턱없이 부족하다. 현재 재활이 필요한 만 18세 이하 어린이 및 청소년은 30만 명에 달한다. 이 때문에 장애 재활치료가 필요한 어린이가 길게는 10개월 이상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넥슨이 다시 ‘제2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팔을 걷어붙였다. 넥슨은 2월 27일 경기 성남시 판교 사옥에서 넥슨재단(이사장 김정욱) 출범식을 갖고 ‘제2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등 ‘사회공헌 비전’을 발표했다. 

병원 건립 지역으로는 서울이 아닌 지방을 택하고 병원 형태는 치료, 재활, 사회적응을 위한 통합형으로 정했다. 빠르면 올해 건립 준비 작업에 착수한다. 건립 후에도 운영기금을 지속적으로 기부해 재활치료가 필요한 어린이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넥슨재단은 그동안 넥슨 계열사들이 개별적으로 해오던 사회공헌사업을 통합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고, 새로운 사회공헌을 추진하는 헤드쿼터 기능을 하게 된다. 

넥슨재단은 ‘제2 어린이재활병원’ 외에도 ‘글로벌 브릭 기부’ ‘넥슨 작은 책방’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 같은 사업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글로벌 브릭 기부
브릭(블록)은 몇 개만 있어도 다양한 모양을 만들 수 있어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증진하는 놀이기구로 꼽힌다. 넥슨은 지난해부터 국내는 물론 미얀마, 네팔, 캄보디아 등 저개발 국가의 어린이들에게 창의적인 놀이문화를 제공하고자 브릭을 기부해왔다. 또한 브릭을 기반으로 좀 더 전문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자 미국 캘리포니아에 ‘소호임팩트’라는 재단도 설립했다. 소호임팩트는 넥슨재단과 협력해 국내외 어린이를 대상으로 브릭 기부, 브릭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넥슨 작은 책방
아이들에게 배움의 터를 마련해주려고 시작된 ‘넥슨 작은 책방’은 2005년 경남 통영시 풍화분교에 1호점을 개설한 이후 지금까지 118호점으로 늘었다. 국내에는 112개가 개관했다. 2011년부턴 ‘전 세계 아이들의 꿈이 이뤄지는 공간’이라는 뜻에서 ‘Wish Planet’이란 명칭으로 아프리카 부룬디, 네팔,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에 6개를 열었다. 지금까지 책 10만여 권을 기부했으며 누적 이용자도 10만 명을 웃돈다.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
NYPC는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코딩 대회다. 2016년 ‘세상을 바꾸는 코딩’이란 슬로건으로 처음 개최됐다. 첫해엔 2500명이 출전했으며, 지난해엔 4500명이 출전해 3만4000건의 코딩 문제를 푸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지난해엔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성공한 멘토를 초청해 코딩의 중요성과 비전, 진로에 대해 소통하는 ‘NYPC 토크 콘서트’가 열려 호응을 얻었다. 넥슨재단은 앞으로 대회 규모를 키우고 멘토링 프로그램을 강화해 국내에서 대표적인 코딩 플랫폼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김정욱 이사장은 “넥슨은 그동안 ‘어린이와 청소년을 최우선으로 한다, 단순 기부와 일회성 행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프로젝트를 지향한다, 창의성과 건강, 문화를 합쳐 몸과 마음의 균형된 성장을 모색한다’는 원칙 아래 구체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며 “앞으로 넥슨재단을 통해 사회에 꼭 필요한 일, 넥슨이 잘할 수 있는 일을 우선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www.nexonfoundation.org


30만 장애아동 모두가 재활치료를 받는 그날까지
‘from a C·H·I·L·D’
넥슨재단의 슬로건으로 철자 하나하나에 재단이 추진하는 가치가 담겨 있다. C(Creativity)는 창의성으로 미래 사회의 원동력을 의미한다. H(Health)는 건강한 삶으로 자활, 자립의 의미도 담고 있다. I(IT)는 어릴 적 정보기술(IT) 경험을 중요시 여긴다는 의미. L(Learning)은 ‘넥슨 작은 책방’처럼 교육의 나눔을 뜻하고, D(Dream)는 꿈의 실현을 넥슨이 지원한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주간동아 2018.03.21 1130호 (p48~49)

  • |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