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회

스포츠닥터스 유엔 NGO 자격 박탈

유엔 DPI “유엔 로고 무단 사용 등 가이드라인 안 지켜”

스포츠닥터스 유엔 NGO 자격 박탈

스포츠닥터스 유엔 NGO 자격 박탈
유엔 공보국(DPI) 경제사회국(DESA) 소속 NGO(비정부기구)라고 주장한 스포츠닥터스(이사장 허준영 한국마이팜 회장)가 유엔으로부터 등록 NGO 자격을 박탈당한 것으로 ‘주간동아’ 취재 결과 확인됐다.

유엔 DPI는 최근 ‘주간동아’에 보낸 공문을 통해 “스포츠닥터스가 엄격히 사용이 제한된 유엔 로고와 엠블럼, 유엔기(旗) 등을 무단 사용한 만큼 관련 위원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등록 NGO 자격을 박탈했다”며 “앞으로 이 단체는 유엔 본부에 출입할 수 없고 DPI가 제공하는 모든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고 전했다.

유엔은 또 “유엔이 여러 차례 지적했음에도 스포츠닥터스는 유엔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아 이런 조치를 내렸다”며 “기존 등록단체인 국제환경의료봉사단(IEMSC)의 등록 NGO 자격도 박탈했다”고 알려왔다.

“유엔 사칭은 국제적 망신”

스포츠닥터스는 2012년 하반기부터 국내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국내 봉사단체 스타’로 떠오른 단체. 2012년 9월 허준영 회장이 주도해 설립한 이 단체는 김창준 전 미국 연방의원과 미국 텍사스대 암센터 종신교수인 김의신 박사 등이 고문을 맡았고, 영화배우 정준호, 마라토너 이봉주 등 내로라하는 인물이 이름을 올렸다.

문제는 허 이사장의 이후 행적. 그는 단체 발대식 직후인 2012년 11월 유엔 DESA 소속 의료봉사단체인 구생회와 물품후원 업무협약을 맺자, 자신이 만든 단체인 UN스포츠닥터스가 DESA 소속 NGO라고 사칭해 각종 홍보 및 모금활동을 벌였고, 이 사실을 알게 된 구생회 측으로부터 업무협약 파기 통보를 받았다. 그 직후에는 유엔 DPI 소속 NGO인 IEMSC와 후원협약을 맺고 ‘UN DPI NGO’라고 소개했다. 이에 IEMSC로부터도 “IEMSC를 빙자해 유엔 조직과 혼동케 하는 이름을 함부로 사용하지 마라”는 협약 파기 통보 내용증명을 받았다.

지난해 9월경에는 유엔에 알리지 않은 채 등록 NGO인 IEMSC를 UN스포츠닥터스로 이름을 바꿨다. 이를 뒤늦게 안 유엔이 “명칭에 UN과 로고를 쓸 수 없다”며 두 차례 통보했지만 따르지 않아 결국 이름 변경 문제는 유엔 법무팀으로 보내졌다. 이러한 허 이사장의 행각이 ‘주간동아’ 912호 보도로 알려지자 유엔은 자체 조사에 나섰고, 유엔 규정 위반 사실을 확인해 유엔 로고와 유엔기를 사용한 홍보물 삭제를 지시했다. 기존 등록 NGO인 IEMSC 등록도 박탈했다. 이 과정에서 스포츠닥터스가 다른 단체 봉사활동 사진을 마치 자신의 봉사활동인 양 게재한 사실도 밝혀졌다. 스포츠닥터스는 단체명에서는 ‘UN’을 뺐지만 UN DPI NGO라고 소개한 동영상은 여전히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다.

유엔 관계자는 “스포츠닥터스는 후원 행사에서 대형 유엔기를 내걸고 반기문 사무총장 사진을 홈페이지에 올리는 등 마치 유엔 산하기관처럼 활동했다”며 “산하기관 외에는 유엔 명칭과 로고 등을 사용할 수 없는 만큼 유엔을 내걸고 후원 행사를 한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엔 DESA 소속 국내 NGO 관계자도 “유엔 NGO 등록 절차는 봉사활동 실적 등 몇 가지 요건만 갖추면 되기 때문에 그렇게 자랑할 거리도 못 된다”며 “유엔 등록단체를 사칭하다 이런 조치를 당한 것은 국제적 망신”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이팜은 공장 소재지로 돼 있는 경기 화성시에 실제 생산시설이 없는 것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점검으로 확인돼 지난해 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취소(약사법 위반)당했다.

입력 2014-03-31 13:30:00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8

제 1118호

2017.12.20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