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
1년 중 따뜻한 봄 날씨를 오롯이 만끽할 수 있는 날이 과연 며칠이나 될까. 짧기에 아쉽고, 아쉬워서 더욱 소중한 봄, 봄이다. 4월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안양천 제방길에서 벚꽃잎이 비처럼 날리는 벚꽃나무 터널 속을 시민들이 걷고 있다.   

Canon EOS-1DX, ISO400, F11, T-1/250Sec, Lens 70-200mm



입력 2017-04-14 16:10:39

  •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01

제 1101호

2017.08.15

“이건 혁명이야”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