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동아일보 ‘초등학생 글쓰기’ 강좌

“내 이야기 좀 들어봐!”

논리로 주장하고 공감으로 설득하는 글쓰기란?

“내 이야기 좀 들어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인 2017년 12월 30일 토요일 오후. 대부분의 회사들이 종무식을 마치고 사무실은 텅 비었지만 동아일보 충정로사옥 9층은 글쓰기 강좌에 참여한 초등학생들의 귀여운 재잘거림으로 활력이 넘쳤습니다.

‘스토리와 논리, 글쓰기 두 마리 토끼를 잡아라’를 주제로 진행된 ‘초등학생 글쓰기’ 강좌에 빈자리가 하나도 없었다는 사실이 뜨거운 열기를 말해줍니다. 엄마, 아빠 손을 잡고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을 처음 방문한 어린이들에게 낯설음과 어색함도 잠시. 백승권 선생님의 지도에 따라 글쓰기의 새로운 세계에 빠져든 아이들은 어떻게 버티나 했던 5시간이 훌쩍 지나갔다고 말합니다.


표현하고 싶은 생각을 나열하고 연결하라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동아일보가 마련한 ‘초등학생 글쓰기’ 강좌를 이끌어준 선생님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실에서 ‘청와대 브리핑’을 만들고 다양한 글쓰기 책을 펴낸 백승권 글쓰기연구소 대표입니다. 백승권 선생님은 30명의 학생들에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드는 스토리텔링과 상대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의 법칙을 차근차근 설명했습니다. 먼저 표현하고 싶은 생각들을 카테고리에 따라 분류‧분석하고 관계에 따른 연결고리를 통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논리적으로 풀어내는 연습을 합니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어른들의 상식과 예측을 뛰어넘는 놀라운 창의력을 보여주었습니다. 백 선생님도 학생들의 창의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쓰고 발표하고 창의력 꿈틀, 자신감 쑥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학생들은 다양한 사물과 상황을 그 속성에 따라 분류‧분석하는 연습을 마친 뒤 이런 법칙을 활용해 한 편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스마트폰의 장‧단점에 대해 주장하고 설득하는 글을 직접 써보고 직접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어 백 대표의 첨삭 지도가 이뤄졌습니다. 글 한 편 한 편이 탄탄한 근거와 이유를 제시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번 글쓰기 강좌는 무조건 쓰는 것이 아니라 스토리를 찾고 논리를 세워, 상대를 설득하는 과정을 가르쳐줌으로써 글쓰기에 대한 자신감을 찾아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어린 학생이 5시간의 집중교육을 따라 갈 수 있을지 우려했던 부모들도 한 편의 글을 완성하고 뿌듯해하는 자녀들을 보며 크게 만족했습니다.



글쓰기의 두려움을 깨고 숨은 글쓰기 능력을 발견할 수 있는 ‘초등학생 글쓰기’ 교육 두 번째 과정이 1월 27일 진행됩니다. 첫 번째 과정이 논리 글쓰기 위주였다면 두 번째 과정은 스토리텔링 글쓰기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두 가지 방법, 논리와 스토리를 이용한 초등학생 글쓰기 강좌를 놓치지 마세요.


“내 이야기 좀 들어봐!”




주간동아 2018.01.17 1122호

  • 글 채인희 ihchai@donga.com 사진 조영철 kore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6

제 1206호

2019.09.20

“일방 무장해제로 길 터준 곳, 북이 뒤통수치면 카메라가 막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