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10

..

단독

천화동인 6호 조현성, 대장동 찍고 2089억 매출 ‘역삼동’ 개발 총괄

736실 규모 서울 강남 오피스텔 개발 “에쿼티만 수십 억 원 일 텐데…”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1-10-08 13:24:37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천화동인 6호’ 소유주 조현성 변호사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직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원 개발을 총괄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변호사는 주요 분양 일정을 마친 후 지난해 관련 회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업계에서는 “평범한 경우가 아니다”라는 반응도 나온다.

    ‘주간동아’ 취재 결과 조 변호사는 지난해 11월까지 역삼파인프로젝트 대표이사를 맡으며 대형 오피스텔 및 상가 개발을 총괄했다. 역삼파인프로젝트는 2015년 12월 설립된 회사로 부지 개발 및 분양 등을 주요 업무로 한다. 역삼동 일원의 지하 7층 지상 18층 736실 규모 대규모 오피스텔 역삼역센트럴푸르지오시티 개발을 맡았다. 2019년 4월 개발을 마치면서 입주가 시작됐다. 조 변호사는 2018년 대표이사로 중임되며 해당 사업을 총괄했다.

    오피스텔 및 상가 분양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조 변호사는 임기 중 2089억 원의 분양 매출을 올렸다. 개발 및 분양 사업을 마친 후 회사 대표이사는 이모 씨로 바뀌었다.

    조 변호사는 부동산 전문 변호사로 알려졌다. 2013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후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와 호형호제하며 부동산 개발에 대한 관심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진다. 2015년 대장동 개발에 참여했고 이듬해 케이아이자산관리 대표이사를 맡기도 했다. 대장동 개발이 진행되는 동안 역삼파인프로젝트 대표이사 등 3개 부동산 개발 관련사에서 직을 겸한 셈이다.

    남욱 변호사와 호형호제 관계

    10월 5일  등기부등본에 등록된 역삼파인프로젝트 사무실을 방문했으나 비워져 있었다. [최진렬 기자]

    10월 5일 등기부등본에 등록된 역삼파인프로젝트 사무실을 방문했으나 비워져 있었다. [최진렬 기자]

    조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에서 자신의 역할이 ‘초기 자금 유치’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10월 3일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초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구성하기 위한 비용 마련 목적으로 2015년 사업 부지를 담보로 킨앤파트너스에 연 이자율 6.9~13.2%에 291억 원을 빌렸다”며 “박중수 전 킨앤파트너스 대표를 통해 초기 자금을 유치할 수 있었고, 그 공로로 남 변호사가 기회(화천대유 지분)를 줬다”고 말했다. 조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을 통해 282억 원의 배당 수익을 얻었다.



    이에 상대적으로 부동산 개발 및 변호사 경력이 짧은 조 변호사가 역삼동 개발을 총괄하게 된 배경에도 이목이 쏠린다. 주간동아는 역삼파인프로젝트 측에 이에 대해 질의했지만 사측은 “알아보겠다”고 답한 뒤 연락이 끊겼다. 현재 등기부등본상 회사 사무실은 비워진 상태다. 한 토지신탁사 관계자는 “해당 규모의 개발 사업이라면 에쿼티만 수십 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마추어가 수행하기는 쉽지 않은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성태윤 대통령정책실장 “금투세 폐지하는 것이 맞다”

    극심한 불황에 상가 경매 응찰자 0명… 부동산 경매 법원 가보니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