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케이팝 프로듀서 성희롱 은어 사용,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이유

[미묘의 케이팝 내비] 업계 악성 유행어 만연

  •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케이팝 프로듀서 성희롱 은어 사용,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이유

최근 인터넷상에서 쓰는 부적절한 표현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사용해 질타를 받는 유명인이 늘고 있다. [GETTYIMAGES]

최근 인터넷상에서 쓰는 부적절한 표현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사용해 질타를 받는 유명인이 늘고 있다. [GETTYIMAGES]

최근 한 유명 케이팝 프로듀서가 논란에 휩싸였다. 케이팝 성장기에 데뷔해 지난 10여 년간 굵직한 아티스트들의 대표작을 두루 작업해온 인물이다. 격렬한 비트와 명쾌하고도 탄탄한 곡 진행이 강점으로, 특히 당당하고 멋진 걸그룹의 모습을 드러내는 작품을 여럿 발표해 팬들로부터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그가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팬들과 대화 도중 걸그룹들을 모멸적 호칭으로 언급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표현의 의미를 전혀 몰랐다”며 “이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그가 정말 모르고 썼는지는 정황상 의문의 여지가 있다. 다른 이용자가 여성 성기를 가리키는 은어로 걸그룹 이름을 표기했고, 그는 이를 응용해 걸그룹 전반을 지칭했기 때문이다. 책임 있는 성인이자 프로가 뜻도 모르는 단어를 함부로 쓰는 것이 상식적이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더해 그의 사과가 부적절했다고 보는 팬들도 있다. 두서없는 문장과 함께 “저급한 사람이 아니거든” “진심으로 미안해” “조심해서 쓸게” 등 반말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그는 같은 내용을 영문으로도 올렸는데, 자동번역기를 사용해 뒤죽박죽이 된 문장 탓에 무성의하다는 인상을 더하기도 했다.

모든 정보 섬세하게 필터링해야

그의 의도를 호의적으로 해석하는 선에서 볼 때 이런 의문은 한 가지를 가리킨다. 어떤 곳에서 정보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방식, 즉 ‘리터러시’(literacy: 문자 기록물을 통해 지식과 정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에 미흡함이 있었다는 것이다. 사과문 속 그의 어조는 디시인사이드 등에서 유명 사용자들이 ‘쿨’하게 대화하는 방식의 전형을 취하고 있다. 그가 문제의 발언을 한 일도 어쩌면 커뮤니티에서 흔히 쓰는 표현을 외부자가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말하자면 팬들과 소통 창구로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를 활용하면서 그곳 문화를 체화한 나머지 일어난 일이라고 말이다.

그러고 보면 이런 사례는 이 프로듀서 한 명에 그치지 않는다. 악질 커뮤니티를 모니터링한다는 유명 걸그룹 기획자가 “커뮤니티 악명이 신경 쓰인다면 걸그룹 제작을 할 수 없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적도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의 부적절한 표현을 실수든 고의든 공개적인 자리에서 사용해 질타를 받은 연예인도 많다. 고작 신선한 유행어를 쓰려는 욕심에 커뮤니티발(發) 악성 유행어를 가져다 쓰는 언론도 많다. 적잖은 커뮤니티가 저속하고 난폭한 언사로 악명을 높인 바 있고, 이들을 참조하는 일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이미 충분히 입증됐는데도 말이다. 정작 팬들은 업계가 자신들의 애정 어린 의견에 귀를 닫고 있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은 걸 생각하면 참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대중은 종잡을 수 없고, 때로 부적절한 성향이 ‘과대표’된다. 그 속에서 대중과 팬의 의견을 읽고 소통하는 일은 까다롭지 않을 수 없다. 그럴수록 맥락을 섬세하게 파악해 정보를 필터링해야 한다. 때, 장소, 경우를 면밀히 고려해 발화하는 일이 중요하다. 단순히 ‘젊은 사람들이 활동하는 곳’이라고 해서 무분별하게 정보를 받아들이고, 그들에 ‘눈높이를 맞춰’ 발화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다. 또한 팬들과 소통에 이렇게나 주먹구구로 대응한다면, 고도로 조직화돼가고 세계적 수준의 콘텐츠를 내놓는 케이팝산업에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업계가 인터넷 문화를 대하는 리터러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길 기대하고 싶다.







주간동아 1308호 (p67~67)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