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기후변화와의 전쟁 선포한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

수몰 위기 남태평양 섬나라 국제사회와 공동 대처 호소…제1회 선학평화상 수상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기후변화와의 전쟁 선포한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

기후변화와의 전쟁 선포한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
호주와 뉴질랜드 연안의 섬나라들은 아름다운 남태평양의 푸른 파도가 원망스럽기만 하다.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고 있을 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통째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투발루의 경우 9개 섬 가운데 2개가 이미 물속에 잠겼고, 정부는 2013년 국가 위기를 선포한 뒤 국민의 이주를 진행 중이다. 이처럼 환경 파괴로 터전을 잃고 떠나는 사람들을 ‘기후난민’이라고 한다.

투발루 바로 위쪽에 위치한 키리바시의 상황도 심상치 않다. 33개 산호섬으로 이뤄진 키리바시는 평균 해발고도가 2m에 불과해, 지금 같은 속도로 해수면이 상승하면 2050년 즈음 바다 밑으로 가라앉게 된다. 10만5000여 명의 키리바시 국민 역시 기후난민 신세가 될 수밖에 없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렵다”

키리바시의 수도인 타라와 섬 에이타 지역에 있는 비케니코라 마을은 해수면 상승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원래 50가구 정도가 거주했는데 여섯 집이 침수됐고 나머지 집들도 만조 때는 물이 집 안까지 들어와 자다 휩쓸려가지 않으려고 잠자리를 높게 만들어 아직까지 버티고 있다. 비케니코라 마을 이장은 “2000년 초부터 해수면 상승이 소설이 아니라 현실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매주 예배를 할 때마다 특별기도를 드린다.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노테 통(Anote Tong·63) 키리바시 대통령은 손 놓고 재앙을 기다리는 대신, 삶의 터전을 스스로 지키면서 현 세대와 미래 세대를 위해 능동적으로 대처하기로 결심했다. 먼저 자국의 이익을 포기하면서 환태평양지역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2006년 세계보존협회가 지구상에서 가장 온전하게 보존된 산호수역인 피닉스 제도를 보호구역으로 발표하자, 통 대통령은 2008년 40만km2에 달하는 이 지역을 ‘해양보호공원’으로 선언하고 어획 및 기타 채굴을 금지했다. 키리바시 국가 재정은 원양어선의 입어료 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고, 국민 다수가 어업에 종사하는 만큼 이러한 해양 보호 결단은 큰 국가적 이익을 포기한 ‘도덕적 결단’이 아닐 수 없었다.



나아가 환태평양지역을 공동 관리하는 23개 도서국가의 상호협력 네트워크인 ‘태평양 해양경관’을 제안해 2009년 태평양도서국포럼에서 채택되게 하는 데도 앞장섰다.

2010년 통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을 키리바시로 초청해 타라와 기후변화협약회의를 개최하고 ‘암보선언’을 채택했다. ‘암보선언’은 중국을 포함한 주요 경제국 대표들과 기후위기 취약국가들이 기후변화의 원인과 부정적 영향을 해결하기 위해 18가지 사안에 합의하고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럼에도 언젠가는 삶의 터전을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때 국민의 인권 보호 문제를 국제사회에 환기시키는 데도 기여했다. 통 대통령은 인근 섬 국가인 피지의 토지 약 24km2를 매입해 이주지를 확보하고 나아가 자국민이 ‘난민’이 아닌 경쟁력과 시장성을 갖춘 ‘이주민’으로서 대우받을 수 있도록 교육하는 ‘존엄한 이주(migration with dignity)’ 프로그램을 실행 중이다. 이는 간호사, 선원, 원예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 직업훈련과 어학교육을 포함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으로 통 대통령은 꾸준히 노벨평화상 후보로 거론될 뿐 아니라 2012년에는 피터벤츨리 해양상, 힐러리상(기후평등 부문)을 수상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 6월에는 인도 생물학자인 모다두구 굽타 박사와 함께 제1회 선학평화상 공동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선학평화상은 미래 세대의 평화와 복지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발굴해 21세기에 걸맞은 평화 문명을 제시하고자 제정된 상으로, 선학평화상위원회(위원장 홍일식)에서 매년 선정하며 100만 달러(한 회 약 11억6000만 원 상당)의 상금도 수여한다. 8월 28일 한국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앞서 통 대통령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처 및 공조 필요성에 대해 들었다.

기후변화와의 전쟁 선포한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
작은 섬나라 생존이 걸린 문제

▼ 현재 키리바시의 상황은 어떤가.

“바닷물 침수 때문에 이주해야 했던 마을도 있고, 파도가 밀려와 연못과 우물을 오염시켜 농작물을 망친 적도 있다. 예전에도 그런 일이 있었지만 문제는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3월에는 바누아투를 강타한 사이클론 ‘팸’의 영향으로 많은 섬이 큰 피해를 입고 집들이 파도에 휩쓸려갔다. 이런 현상은 키리바시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다.”

▼ 환경오염을 막고 콘크리트 제방을 쌓는 것으로 해수면 상승을 막을 수 없다면 이주를 해야 한다. ‘존엄한 이주’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가리키나.

“나는 키리바시 국민이 난민이 되는 것을 원치 않을 뿐 아니라 난민이라는 개념 자체를 거부한다. 기후변화는 우리가 정치적, 경제적으로 관리를 잘 못해서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세계 다른 곳에서 결정되고 진행돼온 결과일 뿐이다. 우리는 집을 잃더라도 존엄성까지 잃을 수는 없다. 우리는 앞으로 생길 일에 대해 준비할 시간과 기회가 있다. ‘존엄한 이주’란 국민이 선택한 공동체에서 차별받지 않고 기여하는 사람이 되도록 준비하는 것이다. 편안하게 자신감, 자부심을 갖고 이주하는 것이다.”

▼ 기후변화와의 전쟁에서 국제사회가 궁극적으로 승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기후변화와의 전쟁은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이것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 문제는 기후변화와의 싸움을 언제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많이 잃은 후에 시작할 것인가, 우리가 수몰되고 미래 세대가 사라진 후에 시작할 것인가. 우리가 아무것도 안 하면 비참한 미래가 기다릴 뿐이다. 과연 큰 영향력을 지닌 사람들이 자신의 번영을 희생하면서 기후변화의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인가. 만약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또 다른 지역이 물에 잠길 것이다. 이것이 현실이다.”

통 대통령은 오늘날 전 지구적으로 벌어지는 기후변화에 대해 “단순한 경제 문제나 환경 문제가 아니라 작은 섬나라에겐 생존의 문제”라며 “지금 국제사회에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국제법이나 규정이 없다. 오직 정의와 동정이라는 자연법에 간청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하느님이 창조하신 지능을 가진 존재로서 인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기 전에 도전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궁극적인 승리는 인류가 이기심을 버리는 데서 시작된다는 것이다.



주간동아 2015.08.03 999호 (p40~41)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