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림 읽어주는 남자

춤과 음악 통한 종교적 융화

샤갈의 ‘바이올린 연주자’

  • 황규성 미술사가 samsungmuseum@hanmail.net

춤과 음악 통한 종교적 융화

춤과 음악 통한 종교적 융화
미국 구겐하임 미술관에 소장돼 있는 샤갈의 ‘바이올린 연주자’입니다. 세로형으로 길이가 거의 2m에 달하는 대작이죠. 마르크 샤갈(Marc Chagall·1887~1985)은 러시아에서 태어났지만 후에 프랑스로 이주해 왕성하게 작품활동을 합니다.

화면 중앙에는 실제 인물 크기의 중년 남자가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인물의 발 아래쪽에 집과 마을, 나무들이 있고 머리 위에도 집과 마을, 뭉게구름이 있습니다. 즉 화면 상·하단에 모두 집과 마을이 표현된 특이한 구도인데, 러시아에 있는 샤갈의 고향 비쳅스크를 연상케 합니다.

이 작품은 바이올린 연주자를 모티프로 한 작품입니다. 구슬프고 강렬한 음색에 휴대하기 편한 바이올린은 흔히 유대문화의 색채가 강한 악기라고 합니다. 고달픈 모습을 한 떠돌이 연주자는 러시아 유대인의 결혼식과 축제, 마을행사에 자주 등장합니다. 화면 속 주인공은 지붕 위에 올라가 무릎을 벌린 자세로 주황색 바이올린을 어깨에 걸치고 고개를 기울인 채 흥겹게 연주하고 있어 그림만 봐도 경쾌한 선율이 들리는 것 같습니다. 춤과 음악을 통한 종교적 융화를 나타냅니다.

샤걀의 작품은 미술관 조명을 투사할 때 다른 작품보다 물감이 더 빛나는 특성이 있습니다. 보라색 모자를 쓰고 있는 인물의 얼굴과 오른손이 짙은 초록색으로 표현돼 강렬한 인상을 줍니다. 연주자는 직선을 응용한 기하학적 패턴의 보라색 코트를 입고 있는데, 옷 주름을 진하고 흐리게 그러데이션 처리를 해 입체파적인 경향을 보여줍니다. 코트 밑에 살짝 보이는 바지 역시 기하학적 패턴으로 처리했습니다.

연주자의 두 손을 서로 다른 색으로 표현한 것처럼 신발에도 변화를 준 것이 특징입니다. 양발은 무너질 것 같은 작은 집의 지붕 위에 올려져 있으며, 삼각형과 사각형을 조합해 표현한 작은 집과 집 사이에는 유대교 회당인 시너고그(Synagogue)가 배치돼 있습니다.



화면 중앙에 있는 넓은 여백의 공간은 흰색 눈으로 덮인 광활한 모습으로 표현했습니다. 연주자 머리 위에는 보라색 옷을 입은 소년이 양손을 좌우로 벌린 채 마치 천사처럼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닙니다. 주변에는 둥근 원형들이 희뿌연 구름들과 함께 뭉게뭉게 떠다니고 있습니다. 오른쪽 하단에는 작가의 서명이 표기돼 있습니다.



주간동아 2015.07.13 996호 (p79~79)

황규성 미술사가 samsungmuseum@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