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구희언 기자의 1막2장

뱀파이어가 록 음악을 만났을 때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 구희언 주간동아 기자 hawkeye@donga.com

뱀파이어가 록 음악을 만났을 때

뱀파이어가 록 음악을 만났을 때
천재 과학자, 시간여행, 뱀파이어. 흥미로운 소재들이 맞물려 새로운 이야기가 탄생했다. 창작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는 타고난 천재성으로 어린 나이에 교수 생활을 시작한 물리학자 프로페서V의 이야기를 다룬다. 2010년 초연 당시 1인극으로, 매진에 매진을 거듭하며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다. 작품은 2013년부터 뱀파이어의 비중이 좀 더 커진 2인극으로 재구성돼 관객을 만나고 있다.

프로페서V는 짝사랑하는 여인 메텔에게 말 한 마디 건네지 못할 정도로 수줍음이 많은 남자다. 소개팅에서 실수만 연발하는 자신이 원망스러웠던 그는 모두에게 사랑받아온 존재인 뱀파이어를 만나고자 타임머신을 개발한다. 과거로 날아가 불멸의 삶을 사는 드라큘라 백작을 만난 프로페서V. 원하던 대로 매력적인 뱀파이어가 된 프로페서V에게 드라큘라 백작은 “사랑받고 싶다면 절대 사랑에 빠지지 마라”고 경고한다. 이후 참을 수 없는 흡혈 충동은 프로페서V의 삶을 파멸로 이끈다.

작품은 극 중간 관객의 자연스러운 참여를 유도한다. 관객은 프로페서V를 인터뷰하는 기자가 됐다가 그의 수업을 듣는 학생이 되기도 하고, 어느 순간 그의 소개팅 상대가 돼 있다. 극장을 꽉 채우는 록 음악도 극의 인기 요인 중 하나. 드라큘라 백작과 프로페서V가 신나게 내지르는 록 넘버를 즐기고 있자면 미니 콘서트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원형 무대를 썼던 지난 공연과 달리 평면 무대를 쓰다 보니 연극적인 느낌이 강해진 건 아쉬운 부분.

뱀파이어가 록 음악을 만났을 때
작품은 남성 2인극이지만 공연 시작부터 30분 가까이를 프로페서V 혼자 끌어간다. 프로페서V는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가족사부터 짝사랑 이야기, 소개팅 수난사, 드라큘라 백작을 만나러 가기까지 과정을 어린아이, 여인, 학생, 교수 등 변화무쌍한 연기로 보여준다. 재연부터 활약한 배우 송용진과 이번 공연에 새롭게 합류한 김호영과 서경수, 원조 프로페서V 허규까지 각자의 개성이 워낙 달라 어떤 배우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극 분위기가 바뀐다. 고영빈, 박영수, 이동하, 이충주가 연기하는 드라큘라 백작은 대사나 분량이 많지 않지만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더한다.

수년 전부터 연극·뮤지컬계에서는 남성 2인극이 인기를 끌고 있지만 작품 완성도보다 배우의 매력으로 승부수를 띄운 경우가 많았다. 이 작품은 어떨까. 두 배역에 남자 배우 8명이 캐스팅된 ‘마마 돈 크라이’는 강렬한 록 음악과 함께 페어별로 ‘전 캐스팅’을 보고 싶어 하는 일명 ‘회전문 관객’(같은 공연을 여러 차례 관람하는 관객)의 승부욕을 자극하고 있다.



5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쁘띠첼 씨어터.



주간동아 2015.04.06 982호 (p77~77)

구희언 주간동아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