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영의 Job Revolutionist(직업으로 세상을 바꾼 사람) 스토리 19

국가와 사람 살리기 재난구호 혁신을 쓰다

구호 전문가 댄 오닐

국가와 사람 살리기 재난구호 혁신을 쓰다

국가와 사람 살리기 재난구호 혁신을 쓰다

머시코 홈페이지 메인 화면.

21세기 들어 지구는 심각할 정도로 더워지고 있다. 지구의 평균 지상온도는 지난 100년간 0.75도 상승했다. 여름과 겨울은 극렬히 더워지고 추워졌으며, 국지성 폭우와 폭설은 수많은 인명피해를 낳고 있다. 매년 자연재해가 찾아오는 것이다. 하지만 한 사람이 이 같은 지구촌의 고통을 기발한 방식으로 해결하려 한다. 구호 현장을 누비는 구호 전문가 댄 오닐. 그의 혁신적 재난구호 방법은 국제기구 표준이 될 만큼 인정받고 있다.

오닐은 대학 시절부터 난민을 도울 수 있는 기금 모금에 관심이 많았다. 기금 모금 전문가로서 경력을 쌓은 것도 그 때문이다. 그가 처음 시도한 프로젝트는 제3세계 아이들에게 학비를 지원해주는 소규모 펀드였다. 그는 다양한 펀드를 만들면서 삶의 의미를 찾아갔다.

오닐은 좀 더 많은 사람을 돕고자 국제기구에서 일하고 싶었다. 그곳에 들어가려면 경력 못지않게 학문적으로도 전문성을 갖춰야 하기에 대학원에 진학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는 학교에서 사회 이슈를 연구하고 분석하면서 현장과 점점 멀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도대체 무엇을 위한 분석인가.’ 32세 오닐은 뮌헨올림픽 테러, 중동전쟁, 레바논 시민전쟁 등에 대한 자료를 분석하면서 회의가 들었다. ‘내가 왜 대학원을 선택했지. 이렇게 많은 자료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사람들이 지금 죽어가고 있는데.’ 결국 오닐은 1972년 박사학위 과정을 포기하고, 석사만 졸업한 채 다시 난민구호펀드를 만드는 일에 뛰어든다.

인생을 바꾼 머시코 활동



그가 학업을 중단하고 만든 펀드는 국제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다. ‘캄보디아에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보자. 남들이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땅에 가능성을 심어보자’며 기근, 전쟁, 대량 학살이 남긴 폐허 상태의 캄보디아에 ‘난민구호펀드’를 만든 것이다. 악명 높았던 ‘킬링필드’ 사건으로 발생한 난민들을 지원하는 펀드였다. 이후 그는 네트워크를 동원해 10억 원이 넘는 구호물자를 보냈다. 그럼에도 뭔가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물자를 주는 것만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란 질문을 품고 살던 오닐은 1980년 국제구호개발 회의에서 우연히 엘리스워스 커버를 만나며 전환기를 맞는다. 그의 파트너가 된 커버는 오닐의 제안으로 난민구호펀드의 부대표를 맡고, 이후 2년간 준비 끝에 1992년 국제기구를 만든다. 기존과는 다른 방식의 전문적인 구호단체,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머시코(Mercy Corps)’를 창설한 것이다

오닐은 더는 펀드 운영자로만 머물러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는 ‘세계 재난구호 혁신가’라는 정체성을 생각하며 그에 걸맞게 머시코의 원칙을 정립하고 활동을 펼쳐 나갔다. 대표적인 사례가 홍수와 가뭄이 쓸고 간 북한을 구조한 것이다. 오닐은 2004년 여름 북한 주민을 도우려고 아무도 생각지 못한 구호 방식을 택한다. 그저 빵, 우유, 쌀을 건네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사과나무 묘목 10만 그루를 보낸 것이다.

“북한 주민을 섬세하게 신경 쓰는 접근법이 필요하다. 매년 구호물자를 되풀이해 보내주기보다 북한 주민이 스스로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구호책을 전개해야 한다.”

구호 전문가 3700여 명 양성

국가와 사람 살리기 재난구호 혁신을 쓰다

1 댄 오닐은 중국 내 탈북자 의료지원 프로젝트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구호사업을 진행한다. 2 댄 오닐은 엘리스워스 커버(왼쪽)와 함께 1992년 전문적인 구호단체 ‘머시코’를 만들었다. 3 머시코는 물 부족에 시달리는 콩고에 지속적으로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후 오닐은 중국과 10여 년 동안 협상하며 중국 내 탈북자를 돕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감행한다. 유엔조차 엄두내지 못했던 탈북자 의료지원 프로그램을 미국 존스홉킨스의과대와 함께 운영한 것이다. 그 결과 5만 명이 넘는 중국 내 탈북자가 의료지원을 받았다. 물론 이는 각 종교단체와 시민단체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 덕에 존스홉킨스의과대는 세계 최초로 ‘북한 주민 건강상태의 자료와 연구 기록’을 갖게 됐다.

이후 머시코는 설립 10년 만에 50여 개국을 돕는 세계적인 국제기구로 성장했다. 2013년 현재 머시코가 돕는 국가는 107개국으로 늘어났으며, 머시코 산하에 있는 자금조달기구 12개가 2조 원이 넘는 펀드를 운영한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지난 20여 년간 오닐이 재난구호 전문가 3700여 명을 양성했다는 점이다.

그들은 ‘가장 어려운 지역민들의 삶을 구제하고 향상시킨다’는 캐치프레이즈에 따라 움직인다. 비용을 최소화하는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새로운 기술을 연구하며, 대기업들과의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재난 지역에 가장 먼저 가서 터를 닦는다. 심지어 현지에서 보험, 저축, 대출 등 금융서비스를 기획하기도 한다. 한편 우간다,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온라인 농산물 시장도 개발해 소작농들의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우리는 우리만 구호를 주도해나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수많은 시민, 기업인, 재단이 활동하면서 어려운 점이 있을 때 머시코를 활용하길 바랄 뿐이다. 우리는 그저 그들이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머시코는 기부금의 88% 이상을 기부한다. 그리고 기부금의 12%만을 구호 전문가 3700명의 인건비, 107개국의 구호활동비, 봉사지원비, 사무실 운영비 등에 쓴다. 이는 다른 단체에 비해 매우 효율적인 구조로, 머시코 운영자들은 이를 자랑스러워한다.

머시코의 철학과 오닐의 저력은 2011년 일본을 강타한 재앙에서도 빛났다.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인한 방사능 유출로 일본 정부와 시민단체조차 현장 방문을 꺼렸지만, 머시코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조팀을 가장 빨리 현장에 보내 가장 효과적으로 현지인을 도왔다. 당시 4만2000명을 위해 구호물자를 보냈으며 정신적, 육체적으로 타격을 받은 아이들을 신속히 치료했다. 더욱 놀라운 건 폐허가 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점이다. 취업 인센티브와 저이자 대출서비스를 확대해 2013년 5월까지 소기업 200여 개 재건과 1000여 명의 취업을 도왔다.

2006년 마더 테러사 상을 수상한 오닐.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 시절부터 클린턴 정부 시절까지 세계 구호 자문위원인 그는 66세인 지금도 구호 전문가들과 함께 더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는 일을 찾아다닌다.



주간동아 2013.08.26 902호 (p46~47)

  • 고영 소셜컨설팅그룹 대표 purist0@empa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