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 최동호

시
별 없이 캄캄한 밤

유성검처럼 광막한 어둠의 귀를 찢고 가는 부싯돌이다

2행으로 되어 있지만, 이 시는 단 한 줄의 힘으로 섬광처럼 떠오르는 순간을 보여준다. 인생은 어쩔 수 없이 ‘하루’라는 생각을 하다가, 이 시를 읽고 그것은 한‘순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순간, 당신의 캄캄한 밤에 유성우가 쏟아진다. 눈을 뜨고 보라. 불꽃 튀는 저 치열한 영혼의 놀이터를 보라.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7.22 897호 (p5~5)

최동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