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레저

‘바다가 미래다!’…해양레저산업을 이끈다

5월 30일~6월 2일 2013 경기국제보트쇼 놀라운 체험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바다가 미래다!’…해양레저산업을 이끈다

‘바다가 미래다!’…해양레저산업을 이끈다
2013 경기국제보트쇼가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나흘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 6회째로, 주제는 ‘바다가 미래다!’. 2008년 첫 개최 이래 매년 경기 화성시 전곡항 일원에서 열린 경기국제보트쇼는 지난 5년간의 경우와 달리 이번엔 행사 장소를 국내 최대 전시 컨벤션센터인 킨텍스로 옮긴 게 가장 큰 특징. 전시, 이벤트, 콘퍼런스 등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대한민국 해양레저 대표 전시회로 자리매김한 경기국제보트쇼는 우리나라에선 유일하게 국내외 인증을 모두 획득한 아시아 4대 해양레저 전시회다. 2010년 산업통상자원부 국제전시회 인증과 2011년 세계보트쇼주최자연합(IFBSO)의 국제 인증을 받았고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해양협회와 업무협약(MOU)도 체결해 해외 교류를 확대했다. 올해는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과도 MOU를 체결할 예정. 이에 따라 올해 행사에선 지난해 미국 1개에 불과했던 국가관을 이탈리아, 남아공으로까지 확대해 총 3개 국가관을 마련한다.

총 3개 부문…킨텍스에서 열려

이번 보트쇼를 킨텍스에서 개최하는 까닭은 비즈니스 중심 전문 산업전시회로의 전환을 표방했기 때문. 그동안 전곡항이 행사 장소로 꼽힌 건 해양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약한 한국 시장을 감안해 대중의 관심도를 끌어올리고, 해양레저 저변 확대를 목표로 전시, 공연, 체험행사, 세계요트대회 등과 결합한 해양레저 축제로 구성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5년간 경기국제보트쇼의 성과를 살펴보면 관람객 약 97만 명 유치, 체험행사 192종 개최, 업체 1150개 참가 등으로 요약된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참가업체 대기 수요가 기존 수용 면적보다 크게 늘어 전시면적이 4000㎡ 정도 더 필요해졌다. 또한 전시회는 6월보다 이른 시기가 최적 개최 시기인 반면, 세계요트대회와 해상체험 행사는 6월 이후 하절기가 선호돼 최적 시기가 각기 다른 것도 분산 개최 필요성을 한층 높였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보트쇼의 장기적 도약을 위해 올해부터 이들 행사를 분리해 열기로 최종 결정했다. 경기도는 앞으로 3~4년간 두 행사를 5~6월에 걸쳐 열어본 후 장기적으론 상호 최적 시기로 분리해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보트쇼가 최적화된 비즈니스 여건을 갖춘 전시 환경에서 열리는 데 대해 참가업체와 바이어 모두 반색하는 분위기다. 1회부터 6회까지 빠짐없이 참가한 도순기 현대요트 대표는 “요·보트 이용 잠재 고객이 수도권에 밀집해 있지만, 그동안은 보트쇼 장소가 전곡항이어서 쉽게 찾아오지 못했다”며 “킨텍스에서 개최하는 이번 보트쇼는 이전보다 접근성이 좋아진 만큼 많은 관람과 거래 상담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보트쇼는 5년간 쌓아온 노하우에 분산 개최로 인한 상승효과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3 경기국제보트쇼의 전시면적과 참가업체 수는 둘 다 늘었다. 지난해 1만1600㎡이던 전시면적은 2만8500㎡로 늘어 전년 대비 2.4배 확대됐다. 전시면적이 늘면서 참가업체도 늘었다. 4월 30일 1차 마감 이후에도 추가 부스 신청이 쇄도해 5월 15일 현재 242개 업체 1210개 부스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620개 부스에서 2배 가깝게 상승한 수치로, 당초 경기도가 목표한 1000개 부스를 훨씬 상회하는 규모다.

‘바다가 미래다!’…해양레저산업을 이끈다

레저용 반잠수정 펭귄(위)과 이탈리아 펄싱사의 대형 파워 요트.

전시회에 참가하는 보트와 요트 수 역시 지난해 60대보다 대폭 늘어난 100대 이상으로 25피트(ft) 미만 98대, 30ft 미만 6대, 30ft 이상 18대 등 역대 최대 규모다. 특히 1979년 설립한 현대라이프보트의 계열사인 라온하제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레저용 반잠수정 펭귄(PENGUIN)과 이탈리아 펄싱사가 제작한 51ft짜리 대형 파워 요트가 국내에선 처음으로 선보여 이색 볼거리로 눈길을 끈다.

이번 보트쇼는 전시 규모 면에서 국제보트쇼 기준으로 두바이, 중국 상하이에 이어 아시아 3위다.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 체험 이벤트도 마련해 관람객을 즐겁게 한다. 이벤트는 총 20종으로 킨텍스 14종, 김포 마리나 6종으로 분리 구성돼 행사 기간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하루 6시간 동안 이어진다.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도 체험

킨텍스엔 국내 해양레저 전시회 사상 최초로 실내 전시장에 대형 유수풀과 대형 풀 2개소를 설치해 관람객이 전시 관람과 레저 체험을 동시에 할 수 있게 했다. 프로그램 운영 종목은 카누, 카약, 수상자전거, 스쿠버, 무선로봇 조종, 에어볼, 범퍼보트 등이다. 아울러 경기소방재난본부의 소방체험,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시연이 있으며 민물고기 전시와 해양경찰의 바다사진 전시회도 연다. 이와 별도로 운영하는 김포 마리나 체험존에선 파워보트, 전기보트, 범퍼보트, 수상자전거 등 총 6종의 이벤트를 체험할 수 있다.

체험 희망자 접수는 온라인 사전신청 40%, 현장접수 60%로, 경기국제보트쇼 홈페이지(www.kibs.com)를 통한 온라인 선착순 접수는 5월 24일 완료됐다. 무료 입장 등록은 5월 25일까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문의 전화 1544-2277.

한편 콘퍼런스는 5월 3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한국해양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킨텍스 제2전시장 306호에서 열린다. 한국 해양산업 발전 방안(세션1)과 마리나 육성방안(세션2)으로 구성된다.

2013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 총괄과장인 최병갑 경기도 서비스산업과장은 “이번 보트쇼에선 종전보다 더욱 풍성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관람객들이 이전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인터뷰ㅣ김희겸 경기도 경제부지사

“경기국제보트쇼는 국내외 ‘해양레저산업의 채널’ 될 것”


‘바다가 미래다!’…해양레저산업을 이끈다
2013 경기국제보트쇼 총괄 책임자는 김희겸(49·사진) 경기도 경제부지사다. 행정고시 31회 출신인 김 부지사는 경기도 경제투자관리실장과 부천시 부시장 등을 거쳐 올해 4월부터 경제부지사로 재직 중이다. 그는 2009년 2회 때와 이번 보트쇼의 총괄 책임자로 행사 준비를 진두지휘한다.

경기도가 국제보트쇼를 시작한 계기는 뭔가. 또한 많은 전시회 소재 중 보트를 선택한 이유는.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서 해양레저산업은 신성장동력이다. 특히 경기도는 해양레저산업과 밀접히 연관된 자동차, 정보기술(IT), 섬유산업의 대표적 생산지로, 이들 산업은 향후 해양산업으로의 전환이 용이하다. 또한 해수면인 입파도, 풍도 등 경기만은 바다 요트 항해의 최적지고 내수면인 청평, 양평 등은 대표적인 보팅 지역으로 국내 최고 해양레저활동 소비지를 갖췄다. 따라서 해양레저산업 활성화를 통해 도의 기반산업 확장 기회를 마련하고 해양레저 관광지도 발전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국제보트쇼는 국내외 ‘해양레저산업의 채널’이 될 것이다.”

요·보트로 대표되는 해양레저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보나.

“해양레저문화가 대중화한 선진국에서 요·보트는 사치활동이 아니라 레저의 일환으로 인식된다. 호화, 고급과 거리가 먼 국민 레저활동의 연장선이다. 우리나라도 정부가 보트쇼 같은 해양레저 전시회에 선투자해 시장을 형성하고 국내 기업의 마케팅 활성화 지원과 미래가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면 대중화 시기도 앞당겨질 것으로 본다.”

박근혜 정부에서 부활한 해양수산부에 바라는 점은.

“경기국제보트쇼가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을 일부 받지만 각종 규제 면에선 해양수산부도 유관 부처다.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는 차원에서라도 해양수산부가 해양레저산업에 관심을 기울여 관련 업체 발굴과 해외 해양협회와의 네트워킹 확대에서 주도적 구실을 해줬으면 한다.”




주간동아 889호 (p58~59)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