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일상사

  • 유자효

일상사

일상사
가슴뼈를 빠갠다

심장을 멈춘다

펌프로 피를 강제 순환시킨다

대동맥을 자른다

인공 혈관으로 끼운다



심장을 다시 뛰게 한다

무서움으로

수술 이전에

나는 이미 초죽음이 되어 있었다

수술실에는

초록색 수술복을 입은

10여 명의 젊은 간호사들이

이리저리 오가며

서로 부르며

바쁘게 수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곳에서도

나의 수술은

평범한 일상사 가운데 하나였구나

일상사를 절 이름으로 생각하고 읽었다. 그러니 이 시가 잘 읽힌다. 아무리 큰 고통도 일상사에서 삼천 배를 하고 나면 괜찮다. 인생의 한 고비를 넘기고 세상을 바라보는 노시인의 혜안에 감사한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4.22 884호 (p5~5)

유자효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