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절치부심 ‘골프 황제’ 돌아오나

타이거 우즈 8월 PGA 챔피언십 우승 땐 랭킹 1위 탈환

  • 주영로 스포츠동아 기자 na1872@donga.com

절치부심 ‘골프 황제’ 돌아오나

절치부심 ‘골프 황제’ 돌아오나

6월 4일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6번홀(파3)에서 환상적인 플럽샷으로 버디를 성공시킨 타이거 우즈가 특유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쳤다.

6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내셔널에서 타이거 우즈가 시즌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PGA 투어 통산 74번째 우승에 성공하며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갖고 있던 통산 73승 기록을 넘어섰다. 이제 우즈가 넘어야 할 산은 전설의 골퍼 샘 스니드(미국·82승)밖에 남지 않았다. 그럼에도 우즈가 ‘골프 황제’라는 타이틀을 되찾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대회 우승에 제동이 걸린 탓이다.

‘메이저 사냥꾼’ 부담감

우즈는 올 시즌에만 3승을 기록했다.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메모리얼 토너먼트, 그리고 AT·T 내셔널에서 우승 트로피 3개를 품에 안았다. 나무랄 데 없는 성적이다. 그럼에도 확실한 부활이라고 단정짓지 못하는 이유는 4년 넘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우즈는 7월 22일(현지시간) 영국 랭커셔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링크스에서 끝난 제141회 브리티시오픈에서 공동 3위로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통산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 사냥에 나섰지만 끝내 정상에 서지 못했다.

우즈는 2008년 6월 US오픈에서 14번째 우승을 기록한 뒤 더는 메이저대회에서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다. 2008년 이후 13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했지만 최고 성적은 2009년 PGA 챔피언십 2위다. 양용은(40·KB금융그룹)에게 역전패했던 바로 그 대회다.

우즈는 그 전까지 메이저대회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00년 3승, 2001년과 2005년, 2006년에 각 2승을 기록했을 정도로 꾸준히 승수를 쌓았다. 그러나 최근 4년간 메이저대회에서 보여준 모습은 밋밋하다.



우즈는 올 시즌 세 차례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보였다. 마스터스 공동 40위, US오픈 공동 21위에 그쳤다. 브리티시오픈 공동 3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2010년과 2011년에는 마스터스에서 공동 4위를 차지했을 뿐 우승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메이저 사냥꾼’에 걸맞지 않는 성적표다.

시간이 흐를수록 우즈의 부담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마음만 급하다고 해결될 문제도 아니다. 우즈는 올해로 37세다. 전성기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체력적인 부담과도 연결된다.

우즈는 올 시즌 13차례 PGA 투어에 출전했다. 이 가운데 4라운드를 모두 언더파 성적으로 끝낸 것은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한 번뿐이다. 메이저대회 성적을 보면 마스터스에서는 4라운드 동안 한 번도 언더파를 기록하지 못했고, US오픈에서는 1라운드, 브리티시오픈에서는 1, 2라운드에서만 언더파를 쳤다. 집중력이 예전 같지 않다. 우즈가 스스로 골프 황제임을 입증하는 길은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는 길뿐이다.

메이저대회 우승에 대한 부담은 우즈가 가장 먼저 극복해야 할 과제다. 1996년 데뷔 이후 4년 넘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을 못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의 부활에 의문을 갖는 가장 큰 이유가 메이저대회 우승 실패지만 기록과 성적을 보면 황제 복귀는 시간문제일 수 있다. 우즈의 2012년 기록은 전성기의 90% 수준까지 도달한 상태다. 3회 연속 메이저 우승을 기록했던 2000년 기록과 비교해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 평균 타수는 2012년 68.90타로 2000년 67.79타에 상당히 근접했다. 최악의 시즌을 보낸 2011년엔 70.46타였다.

각종 기술도 좋아지고 있다. 드라이버샷 평균 거리는 298야드(2000년)와 293.4야드(2012년)로 거의 비슷하고, 드라이버샷 정확도는 71.22%에서 65.89%, 아이언샷 그린 적중률은 75.15%에서 67.57%로 소폭 감소했다. 모두 2011년에 비하면 크게 향상된 수준이다(표 참조).

절치부심 ‘골프 황제’ 돌아오나
‘샷 메이킹’이 부활 청신호?

우즈의 전매특허인 ‘샷 메이킹’도 되살아나고 있다. 우즈가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통산 73승을 달성했을 당시 우승 결정타는 마지막 날 16번 홀(파3)에서 나온 플롭샷이었다. 진기명기에 가까웠다. 우즈가 아니면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샷이었다. 티샷이 길어 그린 뒤쪽 러프에 떨어졌다. 핀까지 거리는 약 15m. 내리막 경사인 데다 공은 러프에 잠겨 있어 홀에 가깝게 붙이기 힘든 상황이었다. 그린 뒤쪽에 워터해저드까지 도사리고 있었다.

60도 웨지를 선택한 우즈는 클럽 페이스를 완전히 열고 힘차게 스윙했다. 러프에 잠겨 있던 공은 하늘 위로 솟아올랐다가 그린에 떨어진 뒤 홀 쪽으로 굴러갔다. 멈출 듯하던 공은 계속해서 홀 쪽으로 향했고 거짓말처럼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가 버디로 연결됐다. 그 순간 우즈의 ‘어퍼컷 세리머니’가 터졌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갤러리들은 일제히 탄성과 환호를 지르며 우즈의 우승을 축하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잭 니클라우스는 “지금까지 내가 본 샷 중에서 가장 믿을 수 없고 배짱이 두둑한 샷”이라며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우즈는 뛰어난 샷 메이킹과 클러치 퍼트(승부를 결정짓는 퍼트), 두둑한 배짱으로 623주 동안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우즈는 7월 23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8.45포인트를 획득해 전주 4위에서 2위로 상승했다. 1위 루크 도널드(9.81포인트)와는 1.36포인트 차로 좁혀졌다. 이대로라면 8월 세계랭킹 1위 복귀가 기대된다. 우즈는 2011년 7월 말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14년 만에 처음으로 20위권 밖으로 밀려나는 수모를 당했다. 이후 걷잡을 수 없이 추락해 11월에는 58위까지 떨어졌다.

우즈는 1997년 US오픈 우승을 기록한 뒤 처음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이후 그가 1위를 차지한 기간이 통틀어 623주다. 2005년 6월부터 2010년 11월까지는 281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우즈의 세계랭킹 1위 탈환 시기는 8월 예정인 PGA 챔피언십이 될 가능성이 크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다. 우즈는 2009년 이 대회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다 양용은에게 역전패했다. 우즈에게는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대회다. PGA 챔피언십은 8월 9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있는 키아와 아일랜드 리조트에서 열린다. 우즈의 세계랭킹 1위 복귀를 자축하는 무대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주간동아 2012.07.30 848호 (p54~55)

주영로 스포츠동아 기자 na1872@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