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섬을 걷다

부용동 원림(園林)에서 윤선도 발자취 느껴볼까

남해 완도 보길도

  • 글·사진 양영훈

부용동 원림(園林)에서 윤선도 발자취 느껴볼까

부용동 원림(園林)에서 윤선도 발자취 느껴볼까

망끝전망대에서 본 일몰.

보길도는 넓이가 33km2, 해안선 길이가 41km쯤 된다. 5~6년 전까지만 해도 완도 제일의 관광섬으로 손꼽혔다. 풍광이 빼어난 데다 고산 윤선도(1587~1671년)의 자취가 또렷하게 남아 있기 때문이다. 전성기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지금도 보길도를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꾸준한 것도 그래서다.

고산은 51세 때인 조선 인조 15년(1637년)에 제주로 향하다 우연히 들른 보길도에 정착했다. 그는 85세를 일기로 부용동 낙서재에서 숨을 거둘 때까지 보길도의 부용동 일대에 세연정, 동천석실, 곡수당, 무민당, 정성암 등 모두 25채의 건물과 정자를 지었다. 고산이 죽은 뒤 윤선도 원림(園林)을 그의 서자와 후손들이 관리했으나 점차 황폐해졌다. 300여 년 동안이나 폐허처럼 방치했다가 1993년부터 세연정, 동천석실, 곡수당, 낙서재 등을 하나씩 복원했다. 현재 보길도의 윤선도 원림은 명승 제34호로 지정돼 있다.

보길도에서 하룻밤 묵기에는 예송리가 제격이다. 보길도 남동쪽 해안에 위치한 예송리는 울창한 상록수림(천연기념물 제40호)과 자잘한 깻돌해변이 한데 어우러져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상록수림이 울창한 이 해변에 앉아 파도와 깻돌이 자아내는 해조음을 듣노라면 그 옛날 고산의 풍류가 부럽지 않다. 이곳 해변은 여름철에는 해수욕을 즐기기에 좋고, 겨울철에는 완도팔경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만큼 해돋이 명소로도 유명하다.

여름철 피서지로 해송숲과 모래해변을 거느린 통리해수욕장과 중리해수욕장을 권할 만하다. 교통, 민박, 편의시설 등 여러 조건을 잘 갖춰 해수욕을 즐기기에 좋고 야영지로도 적합하다. 중리해수욕장을 지나 보길도 동쪽 끝까지 걸어가면, 제주로 귀양 가던 우암 송시열이 잠시 쉬면서 시 한 수를 지어 새겼다는 ‘송시열 글씐바위’ 앞에 다다른다. 말년에 떠나는 귀양길의 설움이 묻어나는 시도, 그 시가 새겨진 바위 앞에서 바라보는 바다도 퍽 인상적이다.

예송리 정반대편에 위치한 보옥리 보족산 아래에도 아름다운 갯돌밭이 있다. 갯돌이 마치 공룡 알처럼 거대해 ‘공룡알 갯돌밭’이라고 부른다. 보옥리 가는 길에는 해질녘 온 바다와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낙조를 감상하기에 좋은 망끝전망대가 있다.



부용동 원림(園林)에서 윤선도 발자취 느껴볼까
1 세연정

고산이 조성한 윤선도 원림의 중심 건물이다. 고산은 여기서 ‘어부사시사’ ‘오우가’등의 작품을 남겼다. 현재 건물은 1992년 12월 복원한 것이다.

2 예송리해수욕장

예송리 상록수림(천연기념물 제40호)에 둘러싸인 깻돌해변. 여름철에는 피서지로 안성맞춤이며, 겨울철에는 완도팔경 중 하나인 만큼 해돋이 명소로 유명하다.

3 중리해수욕장

백사장 길이 1km, 너비 130m의 해변이다. ‘보길도해수욕장’이라고도 부른다. 바다로 200m쯤 들어가도 키가 넘지 않을 만큼 수심이 얕다.

4 통리해수욕장

백사장 길이가 700m, 평균 수심이 1.5m쯤 되는 해변이다. 백사장 뒤에는 울창한 곰솔숲과 야영장이 있다. 썰물 때는 앞바다에 자리한 목섬까지 걸어 들어갈 수 있다.

5 동천석실

고산이 ‘부용동 제일의 절승’이라 칭송했던 곳으로 낙서재 건너편 산중턱에 있다. 커다란 바위들에 둘러싸인 손바닥만한 터에 한 칸짜리 작은 정자 두 채가 있다.

6 곡수당

고산이 기거했던 낙서재 아래의 ‘낭음계’라는 작은 시냇가에 자리한 건물이다. 무민당이 마주하며, 두 건물 옆에는 넓고 네모진 연못이 있다. 근래에 복원했다.

7 망끝전망대

보옥리와 정자리 사이 해안도로변에 있다. 보길도 서쪽 바다를 붉게 물들이는 낙조 감상 포인트다. 쾌청한 날에는 제주 추자도가 지척에 보인다.

8 송시열 글씐바위

보길도 동쪽 끝 해안절벽에 있다. 제주 유배길에 오른 송시열이 ‘여든 살의 늙은 몸이 거친 만 리 길을 가노라’로 시작하는 한시를 새겨놓았다고 한다.

9 공룡알해변

보길도 서남쪽 보옥리 바닷가에 위치한 몽돌해변. 크고 둥글둥글한 갯돌이 마치 공룡 알처럼 거대하다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여/행/정/보

맛집청별선착장에 보길도의아침(해물된장찌개, 061-553-6722), 보리떡다섯개와물고기두마리(비빔밥·닭볶음탕, 061-552-9770), 바위섬횟집(전복죽, 061-555-5613), 청명회관(전복회, 061-552-8506), 쉼터가든(가오리탕, 061-553-6419), 현경참전복고기나라(전복갈비찜, 061-552-6866), 세연정횟집모텔(생선회, 061-553-6782) 등의 식당이 있다.

숙박부용동정원 인근에 백록당민박(061-553-6321), 청기와민박(061-553-6303), 어부사시사민박(061-553-5019)이 있다. 중리해수욕장에서는 해그림펜션(061-553-6254), 솔밭펜션(061-552-2990) 등이 비교적 괜찮은 숙박업소다. 예송리에는 황토한옥펜션(061-553-6370), 선아네민박(061-553-6417), 별장민박(061-553-2747), 파도소리민박(061-553-6418)이 있다.

교/통/정/보

여객선 ●완도↔노화도 보길도 청별선착장으로 직접 가는 배는 없다. 완도(화흥포항)에서는 노화도의 동천항 가는 카페리호를 타야 한다. 완도 화흥포항에서 소안농협(061-553-8188)의 청해진카페리1·3·5호가 일일 12회 왕복 운항한다. 동천항까지 35분 소요. 동천항과 보길도 청별선착장 사이는 배 시간에 맞춰 셔틀버스가 운행한다.

●해남↔노화도 해남 땅끝선착장과 노화도의 산양항 사이에도 해광운수(061-533-4269)의 뉴장보고호와 해광훼리2호, 노화농협(땅끝매표소 061-535-4268)의 노화카훼리1·2호가 일일 14회 왕복 운항하며, 노화카훼리1·2호의 경우 섬주민 외 외지 관광객은 하계 피서철에만 이용 가능하다. 30분 소요. 보길도로 가는 셔틀버스는 없다.

●섬 내 교통 보길버스(061-553-7077) 2대가 보길도 해안도로 전역을 일일 5회 운행한다. 그리고 보길택시(061-553-8876) 소속의 영업용과 개인택시(061-553-6353, 6262) 등 택시 총 7대가 있다.



주간동아 843호 (p45~46)

글·사진 양영훈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