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 가을방학 정바비의 음악세상

‘배경’에 귀 기울이는 행복감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OST

  • 정바비 bobbychung.com

‘배경’에 귀 기울이는 행복감

‘배경’에 귀 기울이는 행복감

영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의 한 장면.

지난 연말, 마음 깊은 곳까지 온기가 전해지는 영화를 한 편 봤다. 영화 ‘아무도 모른다’ ‘걸어도 걸어도’ 등으로 우리나라에서 적지 않은 팬을 확보한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새 영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이하 진짜로… 기적)이다. 원제는 심플하게 ‘기적’이었다는데, 제목이 두 글자인 일본 영화는 망한다는 속설을 염두에 뒀는지 배급사에서 저런 앙증맞은 제목을 달아놓았다. 부모 사정으로 떨어져 살지만 가족애를 잃지 않는 형제의 사랑스러운 모험담을 따라가는 이 작품, 그래도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 중에서는 가장 밝은 편이니 저 제목도 영 생뚱맞지만은 않다.

영화가 끝나고 나오면서 나도 모르게 “아, 음악 참 좋다”고 혼잣말을 했다. 사실 음악을 업으로 삼고 영화도 즐겨 보지만, 나는 의외로 영화 음악에 무심한 편이다. 영화를 보는 동안 어떤 음악이 나왔는지 거의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나중에 영화 평이나 다른 사람의 감상을 통해 ‘누구의 어떤 음악이 어떤 장면에서 어떤 효과를 거두었다’는 식의 얘기를 접하면 흠칫 놀랄 정도니 말이다. 그런데 ‘진짜로… 기적’의 경우엔 영화를 보는 내내 음악에 귀 기울이게 됐고, 나오면서는 사운드트랙을 사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나로선 이례적인 일이었다.

‘배경’에 귀 기울이는 행복감
영화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음악감독이 스코어 형태로 장면마다 어울리는 음악을 구성해 넣는 일반적인 사운드트랙과 달리, 이 영화의 경우 록밴드가 음악을 담당했다는 점이 어쩌면 내 주의를 모았는지도 모르겠다. ‘진짜로… 기적’의 사운드트랙은 일본 중견 록밴드 쿠루리(Quruli)가 전담했다. 음악감독이 기존에 발표한 곡을 영화에 삽입하는 경우는 많지만 이처럼 밴드가 자체적으로 사운드트랙을 맡아서 제작하는 일은 흔치 않다. 고레에다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기차를 쫓아 달려가는 아이들의 뒷모습을 촬영하면서 모험을 하는 이 아이들의 등을 밀어주는 듯한 음악을 넣고 싶었다. ‘록이 좋겠다. 아, 쿠루리로 할까!’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보컬이 들어간 노래가 몇 곡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사운드트랙은 컨트리송과 포크록이 중심을 이루는 연주곡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연주곡이라고 해서 주선율을 담당하는 악기가 곡을 지배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연주곡 대부분은 흡사 노래하는 사람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연주자들끼리만 연주해본 듯한 느낌을 준다. 바로 이 점이 평이한 곡들의 느낌을 특별하게 만든다. 우리가 언제 이렇게 ‘반주’에, 주인공으로부터 멀찍이 떨어져 자신의 소임을 묵묵히 다하는 ‘배경’에 귀 기울인 적 있을까.

‘배경’에 귀 기울이는 행복감
주제가이자 영화제목과 동명인 ‘기적’에서 쿠루리는 이렇게 노래한다. “지루한 일상 당연한 듯이 지나쳐간다/ 아무도 몰래 피어난 꽃 내년에 또 만나자.” 재미있게도 쿠루리가 이 곡을 처음 만든 것은 수년 전 (영화의 주배경이기도 한) 가고시마에서 공연했을 무렵이라고 한다. 외딴 섬 최남단의 조그만 도시에서 처음 이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그들은 이런 일이 벌어질 줄 상상이나 했을까.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했을 뿐, 일상의 기적은 도처에서 벌어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정바비는 1995년 인디밴드 ‘언니네이발관’ 원년 멤버로 데뷔한 인디 뮤지션. ‘줄리아 하트’ ‘바비빌’ 등 밴드를 거쳐 2009년 ‘브로콜리 너마저’ 출신 계피와 함께 ‘가을방학’을 결성, 2010년 1집 ‘가을방학’을 발표했다.



주간동아 2012.01.16 821호 (p96~96)

정바비 bobbychung.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