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베이로 본 한국, 한국인

장거리 여행, 무엇 타고 다닙니까?

승용차 35.7%, KTX 30.4%, 국내선 항공기 17.4% 順 ‘공항의 위기’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장거리 여행, 무엇 타고 다닙니까?

장거리 여행, 무엇 타고 다닙니까?
올해 추석 연휴에 강원도 양양으로 여행을 갔었다. 유명하다는 막국숫집을 찾다가 길을 잃고 들어선 곳이 바로 양양국제공항이었다. 그런데 공항이라고 하기엔 오가는 차가 너무 적었고, 활주로 역시 여객기가 이착륙한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대관령터널이 뚫린 후 서울에서 강릉까지 2시간 30분 안에 도착할 수 있게 되면서 구태여 비행기를 탈 필요가 없어지자, 공항이 개점휴업 상태가 된 것. 실제로 대부분의 지방 공항은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주간동아’가 온라인 리서치업체 ‘마크로밀 코리아’에 의뢰해 11월 1~2일 전국 5대 도시 20~50대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장거리 여행이나 출장을 떠날 때 국내선 항공을 이용한다”는 사람은 17.4%에 그쳤다(신뢰구간 95%, 표본오차 ±4.4%). 반면 “자동차를 이용한다”가 35.7%로 가장 높았고, “KTX를 이용한다”가 30.4%로 뒤를 이었다.

국내선 항공은 KTX와의 경쟁에서도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KTX와 국내선 항공 중 하나를 택하라는 질문에서 KTX는 76.2%인 데 반해 국내선 항공은 23.8%에 불과했다. 국내선 항공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공항이 시내에서 지나치게 멀어 불편하다”가 44.9%, “국내선 항공의 비용이 지나치게 비싸다”가 31.5%였다.

아무리 길이 막히고 거리가 멀고 시간이 오래 걸려도 자동차로 이동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은 것은 공항이나 한국철도공사 등에 시사점을 던진다. 자동차를 이용하는 이유는 “가장 편리하기 때문”이 65.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면 KTX나 공항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비싼 데다, 현지 공항이나 역에 도착한 후 시내로 이동하기가 매우 불편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연휴 때마다 불거지는 ‘교통 정체’의 해결점은 바로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는 데 있지 않을까.

*온라인 리서치기업 ‘마크로밀 코리아’(대표 주영욱, www.macromill.co.kr)는 일본 온라인 리서치업계 1위인 마크로밀의 한국법인으로, 최첨단 시스템을 통해 빠르고 신뢰할 수 있는 리서치 서비스를 제공한다.



히트예감

‘건배사’ 준비하셨나요?


장거리 여행, 무엇 타고 다닙니까?
건배(乾杯)의 원래 의미는 술잔의 술을 다 마셔 비운다는 것이다. 이렇게 한 잔 쭉 들이켜기 전에 덕담 한마디로 분위기를 돋우고 술맛도 좋게 하는 것이 건배사다. 그런데 간혹 술잔을 든 팔이 아플 정도로 길게 훈시를 하거나 때와 장소에 맞지 않는 건배사로 오히려 분위기를 어색하게 하는 경우가 있다. 들으나 마나 한 판에 박힌 건배사도 감점 요인이다.

그래서 모임이 잦은 연말이 다가올수록 좌장 노릇을 해야 하는 사람들은 건배사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다. 그럴듯한 말을 들으면 수첩에 적어놓고 틈틈이 외우고, ‘최신 건배사 모음집’을 주고받으며 멋진 한마디를 준비한다. 11월 2일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남측 단장을 맡았던 경만호 대한적십자사 부총재가 부적절한 건배사로 구설에 휘말렸다가 결국 사퇴했다. 그도 ‘신선한’ 건배사에 집착하다 스스로 진창에 빠진 것이라고 이해하고 싶다. 그러나 ‘오바마’라는 건배사가 새로운 것도 아닌데 왜 굳이 ‘오빠~’ 어쩌고 하는 성희롱적 해석을 강조했는지 모르겠다. ‘오직 바라는 대로 마음먹은 대로’라는 덕담도 있고, ‘오늘 바래다줄게 마시자’는 재치 있는 농담도 있는데 말이다. 몇 년 전부터 ‘당신멋져(당당하게 신나게 멋있게 져주며 살자)’식 건배사가 인기다. ‘재건축(재미있게 건강하게 축복하며 살자)’ ‘해당화(해가 갈수록 당당하고 화려하게 살자)’ ‘통통통쾌쾌쾌(만사형통, 운수대통, 의사소통, 유쾌, 상쾌, 통쾌)’ ‘빠삐용(모임에 빠지지 말자, 삐치지 말자, 용서하며 살자)’ 이들의 공통점은 상대를 배려하고 함께 잘되자는 마음이 담겨 있다는 것. 요즘 마음에 와닿는 건배사는 ‘껄껄껄’이다. ‘참을껄, 베풀껄, 즐길껄’이란다. ‘후회 없는 미래를 위하여 우리 모두 껄껄껄’.




주간동아 2010.11.15 762호 (p85~85)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