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 New Album

농익은 가창력, 세월 흘러도 신승훈!

신승훈 앨범 ‘20th anniversary’

  • 현현 대중문화 평론가 hyeon.epi@gmail.com

농익은 가창력, 세월 흘러도 신승훈!

농익은 가창력, 세월 흘러도 신승훈!
신승훈은 한국 ‘이지 리스닝(easy listening)’을 상징하는 인물이다. 1980년대 아직 장르 음악의 지배를 받지 못하던 시절, 빅밴드 오케스트레이션과 트로트의 한계에서 탈출한 ‘한국 팝’ 1세대로 등장해 장장 20년간 정상의 자리를 지켜낸 것은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신승훈은 한국 대중음악의 가장 정체한 부분에 머무른다. 1990년대 이후 장르 청취자나 전문 감상자들이 한국 대중음악을 열심히 듣기 시작하면서부터 ‘오래된 팬’ ‘이지 리스닝 계열 청취자’ 외에는 그의 음악에 큰 애정을 보이지 않는다. 이 지점에서 대중음악 시장에서의 신승훈 위상은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

신승훈은 지난 몇 년간 ‘변신’의 노력을 보였다. 콘셉트 앨범이나 모던록 차용을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전문 청취자를 팬으로 끌어들이려는 노력도 했다. 하지만 시원스러운 성공을 거두진 못했다. 그렇게 맞이한 데뷔 20주년 앨범은 호화로운 게스트진과 함께 만들어낸 ‘베스트셀러 카탈로그 앨범’의 형태를 띤다. 여기서 대중은 한국 대중음악의 현재를 샘플링한 느낌을 받게 된다.

‘미소 속에 비친 그대’부터 ‘처음 그 느낌처럼’까지 그의 히트곡을 셀프 리메이크한 첫 번째 파트는 그의 오래된 팬들을 위한 선물이다. 히트곡들은 안정적이고 한결같은 가창력을 최대한 느낄 수 있는 편곡으로 제공된다. 보컬 트랙이 강조됐고, 과감한 편곡보다는 멜로디가 지닌 매력을 돋보이기 위한 악기 구성임이 느껴진다.

특별히 주목해 들어야 할 부분은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협연이다. 최근의 인기 아티스트들은 물론 언더그라운드 아티스트와 한 작업도 보인다. 특히 히트곡 ‘우연히’를 함께 노래한 래퍼 윤희중의 등장이 새롭다. 1990년대 후반부터 선명도 높은 랩을 선보였던 윤희중은 20세기를 상징하는 아티스트의 기념작에 21세기에 걸맞은 다음절 라임과 함께 돌연 등장했다. 신승훈이 현재 인기가 높은 래퍼가 아닌 ‘숨은 실력파’ 윤희중을 골랐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신승훈과 클래지콰이의 만남 역시 의미 있다. 21세기 장르 음악 청취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던 클래지콰이가 장르 음악과는 관련 없는 신승훈 노래를 리메이크했다는 것은 그 명분만으로도 중요할 뿐 아니라, 신승훈 음악이 통시적인 능력을 갖췄다는 것을 보여준다. 21세기 새로운 절창(絶唱) 중 한 명인 정엽이 ‘나비효과’를 리메이크한 것도 귀 기울여 들어볼 만하다. ‘소몰이 R·B’의 창궐 이후 그것을 뛰어넘은 정엽이라는 아티스트의 목소리로 구현된 신승훈 노래는 한국 슬로 넘버의 정통성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현재 한국 대중음악에서 ‘대세’를 이루는 아이돌 그룹이 신승훈의 노래를 만나는 장면 역시 연출됐다. 그중에서도 가창력을 앞세운 2AM이 ‘널 위한 이별’을 부른 트랙에서는 신승훈의 음악이 세대를 뛰어넘어 통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음악적으로 혁신을 이뤄낸 아티스트는 아니지만 미국의 스탠더드 시대 ‘프랭크 시나트라’가 그랬듯, ‘자신의 목소리 자체가 브랜드’가 된 신승훈의 가치는 20년이 지난 현재에도 변화가 없다.



주간동아 2010.11.15 762호 (p87~87)

현현 대중문화 평론가 hyeon.epi@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