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18개월에 시작하는 ‘영어정복’의 꿈 05

왕따 직장맘의 ‘엄마 네트워크’ 만들기

독서지도사로 품앗이, 엄마들 조직에서 가장 무서운 건 소문

  • 노소영 손스마켓메이커스 차장

왕따 직장맘의 ‘엄마 네트워크’ 만들기

왕따 직장맘의 ‘엄마 네트워크’ 만들기
나는 학부모 사이에서 ‘왕따’로 취급되는 이른바 ‘직장맘’이다. 이제 아홉 살 된 딸 현경이를 키우며 지난 몇 년 사이 크게 깨달은 사실 중 하나가 직장맘에게는 시간을 잘 쪼개 쓰는 것만큼이나 ‘전업주부’ 엄마들과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이다. 사회에서 체험하는 ‘인맥이 곧 정보력이고 정보력이 실력이다’는 공식이 육아에서도 적용되는 것이다.

어쩌면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고 아이를 기다려주는 줏대 있는 엄마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가끔씩 친한 엄마들에게서 요즘 유명한 학원, 홈스쿨링 교재, 학습법과 학교 소식 등을 얻어듣다 보면 내가 무지해서 아이에게 적절한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는 게 아닌가 자책감이 든다.

친한 엄마들과 커피 한잔 하며 수다 떠는 한 시간은 혼자서 머리 싸매고 서너 시간 인터넷 서핑하는 것보다 효율적이며 피부에 와닿는 교육 정보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다. 아이가 있는 업계 사람들끼리 ‘직장맘’ 모임을 만들어 정보도 나누고 고민 상담도 한다. 그러나 이 역시 우물 안 개구리끼리 모여서 이야기하는 격임을 스스로가 잘 알기에, 여기에선 마음의 위안만 얻는다. 실질적인 정보는 아이의 친구 엄마들이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전업주부 엄마들에게서 많은 정보와 도움을 받는 내가 딸의 친구들과 그 엄마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을까 고민하다 시작한 일이 독서지도사 공부다. 5개월 동안 퇴근 후 2시간씩의 온라인 강의, 과제물 제출과 오프라인 수업 참석 등 나로서는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 과정을 수료했다. 그 후 주말마다 현경이와 친구들을 위해 독서 수업도 하고, 수준에 맞는 독서 목록도 만들어 돌렸다.

현경이와 친구들을 가르치면서 엄마들과 네트워킹을 다지는 건 물론이고, 독서지도 모임에 가면 아이 교육에 열정을 가진 엄마들이 모이는지라 그곳에서 듣는 교육 정보가 매우 유용하다. 다른 엄마들의 고민을 들으면서 달라진 교육 정책, 최신의 학습 트렌드를 알게 되기도 하고, 아이의 유형과 상황에 따른 선생님의 조언(학습법, 생활습관, 독서 지도) 등을 들으며 배우는 것도 많다.



직장맘이다 보니 영어교육에서도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다. 그러나 이 학원, 저 학원을 철새처럼 옮겨다니는 주변의 전업주부들을 보면, 꼭 내가 직장에 다니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

딸이 여섯 살 됐을 때 영어유치원을 보내려고 알아보던 중 참관한, 젊은 외국인 선생님이 진행하는 수업이 무질서 그 자체임을 보고 곧바로 일반 유치원을 선택했다(물론 학원이 다 그렇진 않을 것이다). 학생들은 자신보다 영어를 못하는 친구의 말을 끝까지 기다리지 못했고, 선생님은 수업 태도에 상관없이 영어 잘하는 학생을 우선적으로 격려했다. 그래서 결국 일반 유치원을 선택했고, 일곱 살 때 영어유치원을 보냈다(지금에 와서는 영어유치원을 2년 연속 다닌 아이들의 발음과 생활회화 수준을 보며 내 선택이 옳았는지 자문한다).

초등학생이 된 뒤 영어학원을 다니면서 현경이의 실력은 급격히 무너졌다. 학원 숙제만 얼른 해치우고 종일 우리말로 된 동화책을 읽는 아이에게 일주일에 3번 80분의 영어수업 시간으론 부족했던 것이다. 학원 원장은 아이 공부를 집에서 봐주고 단어 공부도 따로 시키라고 했다. 직장맘들은 아이 공부를 봐줄 시간이 없어서 시스템이 잘 갖춰진 학원을 찾는 것인데, 학원 공부를 위해 엄마가 (복습, 예습의 수준이 아닌) 공부를 시켜야 한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곧바로 과제물 체크, 온라인 자습 등이 잘돼 있는 학원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영어학원을 바꾸는 것이 걱정스럽기도 했지만, 도전에 대해 겁이 없고 성실한 아이의 성격을 믿고 학원을 바꿨다. 아이 스스로 학습 습관을 잡는 것으로 목표를 삼고 나면 육아와 집안일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이 쉬워지고, 수월하게 시간 관리를 할 수 있게 되는 것 같다. 그러기 위해 아무리 좋은 학원이라도 환경이 산만하면 절대 선택하지 않았는데, 참 잘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직장맘으로서 전업주부보다 정보도 부족하고, 아이와 있는 시간도 적지만 기본에 충실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어디에서든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매일 아침 최선을 다하리라 다짐한다. 또한 직장 일과 육아라는 두 가지 일을 하는 것이기에 양쪽의 균형을 유지하려면 긍정적인 마음자세와 여유로움을 잃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엄마 네트워크의 황금률은 ‘예의’

끝으로 독서교육 등을 통해 아이 친구 엄마들과 네트워크를 만들면서 한 가지 깨달은 점이 있어 다른 학부모들과 나누고 싶다. 그런 학부모 모임에서는 다른 아이를 함부로 평가해서는 안 되며, 아이에게서 우연히 들은 가정 사정에 대해서는 비밀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엄마들이 무심결에 내뱉은 말 때문에 해당 엄마와 아이가 상처를 받기도 하고, 소문은 엉뚱한 소문을 낳고, 서로에게 오해가 생기기도 한다. 나름대로 터득한 엄마 네트워크의 황금 법칙은 다른 아이에게서 장점을 찾아보고 단점은 이해하며, 다른 아이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는 것이다. 물론 나도 늘 지키지는 못하지만, 내 친구가 아니라 아이 친구 엄마를 만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서로에 대한 예의를 지키려고 노력한다.



주간동아 2009.06.16 690호 (p28~29)

노소영 손스마켓메이커스 차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