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지민 개인전 ‘The Wave’

자본의 얼굴 명품 라벨로 고발

  • 류한승 미술평론가·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자본의 얼굴 명품 라벨로 고발

자본의 얼굴 명품 라벨로 고발

미키마우스의 모습을 라벨로 만든 ‘The Big Micky Bomb’.

김지민의 라벨 작업은 2004년 영국 유학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는 리바이스 라벨 수백 개를 이어 붙여 바지, 스카프, 장갑 등을 만들었다. 리바이스 진본임을 증명하는 리바이스 라벨로 제작한 바지는 소비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심리를 유쾌하게 드러낸 시도였으며, 동시에 새로운 재료의 가능성을 모색한 과감한 실험이었다.

우리가 실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상품 라벨. 상품에 비해 작고 잘 보이지 않아 종종 그 존재를 잊지만, 사실 라벨은 상품의 가치를 직설적으로 보증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그는 바로 이 평범하고 독특한 재료를 활용해 하나의 입체적 형태를 만들고, 그 형태를 어떤 공간에 배치해 공간과 조응할 수 있는 예술작품을 탄생시킨다.

소비사회 사람들 심리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

김지민 작품의 특징은 ‘oxymoron’으로 압축될 수 있다. 그는 라벨들을 ‘바느질’해 형상을 만든다. 그 결과 작품 한쪽은 라벨의 앞부분으로 구성되고, 다른 쪽은 라벨의 뒷부분으로 구성된다. 따라서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른 무늬와 색채를 접하게 된다(한쪽은 로고 덩어리, 다른 쪽은 순수한 색의 조합). 사전적으로 ‘oxymoron’은 상반된 두 개념이 합쳐진 수사학적 표현을 지시한다. ‘oxy’는 그리스어로 ‘sharp’를 뜻하고, ‘moros’는 ‘dull’을 의미하기에 ‘oxymoron’이란 단어 자체도 ‘oxymoron’이다.

이번 개인전에는 ‘The China Flag’ ‘The Head’ ‘The Big Micky Bomb’ ‘The Micky Bombs’ 등이 출품됐다. 먼저 ‘The China Flag’를 멀리서 보면 중국 국기처럼 보인다. 그러나 가까이 다가가면 리바이스 라벨로 이뤄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오성기가 발산하는 폐쇄적인 공산국가 이미지와 개혁·개방 정책에 따른 자본주의 침입이라는 이중적 시각이 작품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The Head’는 스포츠용품 회사 ‘헤드’의 라벨로 닭의 머리를 제작한 것이다. 닭은 일반적으로 지능이 떨어지는 조류로 알려져 있는 반면, 헤드는 우두머리를 상징한다. 역시 모순어법과 반전의 위트가 돋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가장 흥미로운 작품은 ‘The Big Micky Bomb’이다. 폭탄이 땅에 박혀 있으며, 특히 밑부분은 폭탄이 터지고 있는 모습이다. 폭탄 윗부분에는 2개의 원형 날개가 있는데, 이는 미키마우스를 연상시킨다. 김지민은 미키마우스를 자본주의 문화산업을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간주한다. 이미 다국적 기업들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영향력을 넓혀가며, 각 나라들을 상업적으로 점령하고 있다. 작가는 이런 현실을 바라보는 입장에서 이 폭탄을 ‘Micky Bomb’이라 지칭한다. 더불어 그는 작은 크기의 ‘The Micky Bomb’ 30개를 전시장에 설치해 문화적 폭탄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전시는 2월29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자본의 얼굴 명품 라벨로 고발

1_ ‘The Micky Bombs’.
2_ 리바이스 청바지의 라벨로 만든 오성기 ‘The China Flag’(부분).
3_ ‘The Wave’(부분).





주간동아 2008.03.04 625호 (p82~83)

류한승 미술평론가·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