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담백한 우리 음식과 잘 어울려요”

한국계 유일 ‘마스터 오브 와인’ 지니 조 리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담백한 우리 음식과 잘 어울려요”

“담백한 우리 음식과 잘 어울려요”
‘마스터 오브 와인(Master of Wine·MW)’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와인 전문가 그룹을 지칭하는 말이다. 1955년 MW협회가 설립된 이후 지금까지 배출된 MW는 350명 남짓으로, 까다롭고 어려운 절차와 시험을 통과해야 그 자격이 주어진다. 아시아인 MW는 단 3명인데, 그중 한 사람이 한국계 미국인 지니 조 리(Jeannie Cho Lee)다. 11월 14일 그가 저서 ‘아시아의 맛, 음식과 와인’ ‘아시아인의 와인 마스터’의 한글판 출간 1주년을 기념해 한국을 방문했다.

지니는 미국 스미스대와 하버드대를 졸업한 뒤 1994년부터 홍콩에서 경제기자로 활동했다. 평소 관심이 많던 와인 관련 기사를 몇 번 쓴 것을 계기로 97년 세계적 와인 잡지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에서 일하게 됐다. 당시는 아시아, 특히 중국과 홍콩에서 와인 붐이 일 때였다. 그는 와인 전문기자로 활동하면서 와인 공부를 시작했고, 2008년 아시아인 최초로 MW가 됐다. 지니의 저서 ‘아시아인의 와인 마스터’에는 감, 미역, 팥 등 낯익은 단어가 등장한다. 외국 와인 책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말들이다.

“와인 책을 보면 와인의 맛과 향을 대부분 서양 과일이나 음식으로 표현하고 있어요. 와인의 기원이 유럽이니 서양 식재료로 와인을 설명하는 것은 당연하죠. 하지만 지금 서양에는 아시아 음식이 많이 전파됐고 서양인에게 동양 식재료는 더는 낯설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시아가 전 세계 와인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합니다. 아시아는 와인시장에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곳이죠. 그렇다면 이제 와인 책도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에 이 책을 쓰게 됐습니다.”

지니의 말처럼 익숙한 식재료로 설명한 와인은 우리에게 훨씬 쉽게 다가온다. 그가 쓴 ‘아시아의 맛, 음식과 와인’은 아시아 10개 도시의 음식과 와인 간 조화를 다뤘다. 서울 편에서는 전, 볶음, 육류, 찌개, 탕 등 한식 종류별로 와인을 추천하고 있다. 지니는 “국물이 많거나 양념이 강한 한식은 와인을 곁들이기가 쉽지 않지만 담백한 우리 음식에는 얼마든지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담백한 우리 음식과 잘 어울려요”

한식과 잘 어울리는 피노 그리지오 리비오 펠루가, 매운 음식과 잘 어울리는 바르베라 마테오 코레지아, 고기 요리와 잘 어울리는 시라 도멘 레미지에르 크로즈-에르미타주(왼쪽부터).

지니는 한식과 두루 어울리는 화이트 와인으로 피노 그리지오(Pinot Grigio)를 꼽았다. 피노 그리지오는 산도가 좋아 전이나 볶음을 먹을 때 입안을 개운하게 해주고 향이 상큼해 나물류와도 잘 어울린다는 것. 매콤한 음식에 어울리는 레드 와인으로는 바르베라(Barbera)를 들었다. 레드 와인의 타닌은 매운맛을 증폭하지만 바르베라는 타닌이 강하지 않기 때문이다. 불고기나 갈비 같은 고기 요리에는 묵직한 와인보다 시라(Syrah)처럼 서늘한 지역에서 생산한 섬세한 레드 와인을 추천했다.

현재 홍콩에 거주하고 있는 지니는 홍콩이공대 교수, 와인 컨설턴트, 와인 칼럼니스트 등으로 일하며 바쁘게 지낸다. 하지만 직접 김치를 담글 정도로 한식 사랑이 대단하다. 그는 “(한국) 생선 요리에 리슬링(Riesling)이나 샤블리(Chablis)를 즐긴다. 한국 와인시장이 좀 더 성숙하려면 중산층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와인이 더 많아져야 한다. 한국에서 와인이 보편화되는데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지 불러달라”며 밝게 웃었다.







주간동아 2016.11.30 1065호 (p76~76)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