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한미약품 사태 “공매도를 없애라?”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한미약품 사태 “공매도를 없애라?”

한미약품 사태 “공매도를 없애라?”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10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공매도에 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10월 6일 국회 정무위원회는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한미약품의 늑장 공시, 공시정보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한 지적들이 쏟아졌다. 한미약품은 9월 29일 장 마감 후 미국 제넨텍사와 약 9억1000만 달러(약 1조 원)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같은 날 한미약품은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기술수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명백한 악재지만 한미약품은 하루가 지난 30일에야 이 사실을 공시했다.

미국과 1조 원 계약이라는 호재를 보고 한미약품 주식을 매입한 개인투자자들은   9월 30일 독일과의 계약 해지 악재가 공시된 지 10분 만에 주가가 20% 폭락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한 누리꾼은 “한미약품이 세계 최초로 단 하루 만에 ‘개미(개인투자자를 이르는 말)’를 박멸할 수 있는 개미살충제를 개발했다”고 비꼬았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기관투자자에 비해 정보력이 부족한 개인투자자가 믿을 수 있는 것은 공시뿐인데 이마저도 믿을 수 없다면 개인투자를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분개했다.

더욱 큰 문제는 이 공시 내용이 일부 기관투자자에게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이다. 주가가 내릴 때 이익을 보는 공매도 거래량이 9월 30일 악재성 공시가 나오기 전 폭증한 것이 그 근거다. 게다가 현행법에는 일부 기관투자자에게만 공매도가 허용돼 있어 충분히 내부 정보 유출을 의심할 만한 상황이다. 한 누리꾼은 “개인투자자는 늑장 공시로 손해 보고 그 손해액을 기관투자자들이 공매도로 챙겨 주머니에 담는 격이다. 이럴 바에는 공매도제도 자체를 없애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한 트위터리안은 “전기요금도, 주식시장도 없는 사람 주머니 털어서 있는 사람 주머니에 넣어주는 게 트렌드인 듯”이라며 한탄했다.






주간동아 2016.10.12 1058호 (p8~8)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