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조미료 전쟁, 맛은 정직하므니다”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조미료 전쟁, 맛은 정직하므니다”

“조미료 전쟁,  맛은 정직하므니다”
“‘고향의 맛’이란 이전의 조미료 컨셉트에서 천연재료, 유기농 농산물임을 강조하려 노력했습니다. 그래서 마늘과 파 등이 냄비 안으로 즐겁게 걸어 들어가는 겁니다. 4월에 한국에 왔는데 이제 김치 없이는 살 수 없으니, 제 입맛과 한국 음식이 참 잘 맞는 거죠?”

최근 애니메이션 기법으로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는 D조미료 광고를 만든 일본인 다루미 사토시(56)의 말이다. 다루미씨는 33년간 일본 광고계에서 활약하며 700편이 넘는 광고를 제작, 칸 국제광고제 금사자상 등 수십 개의 상을 수상했을 만큼 국제적인 명성을 얻은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ECD). ‘조미료 전쟁’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까다로운 게 우리 입맛이어서 아무리 뛰어난 광고제작자라고 해도 외국인으로서 한국에서 조미료와 햄 광고를 만든 다루미씨의 이력이 뜻밖으로 받아들여진다.

“광고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상품과 소비자의 관계입니다. 상품의 기능을 소비자에게 얼마나 잘 보여주고 오래 기억하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지요.”

그래서 다루미씨는 요즘 광고계에서 유행하는 컴퓨터그래픽 기법을 거의 쓰지 않는다. 사회가 첨단화할수록 광고는 인간적인 감각에 호소해야 한다는 게 경험에서 얻은 교훈이기 때문이다. 제일기획이 ‘글로벌한 감각’을 배우기 위해 그를 영입했다고 하니, 그는 가장 인간적인 것이 가장 국제적이란 ‘평범한’ 진리를 광고를 통해 가르쳐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세부로 들어가면 다루미씨는 한국 광고계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지적한다.

“한국인이 ‘빨리 빨리’ 한다고 들었는데, 저도 그에 못지않아요. 차이가 있다면 일본 광고계에서는 스케줄을 아주 정교하게 짜서 낭비되는 시간을 줄이는데, 한국에서는 막바지 작업만 서두른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그는 “제일기획과 1년 계약을 맺어 삼성전자의 프로젝트를 완성했지만, 너무 빨리 한국에 적응해 어쩌면 평생 한국에서 살지도 모른다”며 소리내 웃었다. ‘어디든 광고가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에서 끝까지 책임을 다한다’는 게 그의 신념이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3.09.04 400호 (p97~97)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