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박지성 선수 / 하한가 허재 선수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상한가 박지성 선수 / 하한가 허재 선수

상한가 박지성 선수  /  하한가 허재 선수
▲ 상한가 박지성 선수

‘골이면 골, 도움이면 도움.’

PSV아인트호벤의 박지성이 왜 히딩크 감독의 애(愛)제자라 불리는지 다시 한번 입증. 팀의 네덜란드리그 첫 홈경기에서 박지성은 처진 스트라이커로 출전해 1골2도움으로 맹활약. 정규리그 마수걸이 골을 터뜨린 데다 동료들의 득점까지 도왔으니 네덜란드 팬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셈. 이날 그는 빠른 돌파, 정확한 센터링, 감각적 슈팅 등 축구의 모든 걸 보여줬다는 평. 경기를 마친 뒤 히딩크 감독은 이렇게 외쳤을지도. “첫 골 추카해, 지성∼!”

상한가 박지성 선수  /  하한가 허재 선수
▼ 하한가 허재 선수

‘또 그놈의 술 때문에.’



TG엑서스 농구단 선수 겸 코치인 허재가 술 때문에 또 구설수. 이번엔 음주운전에 교통사고. 국가대표 시절 술 때문에 자주 말썽을 일으킨 데다 그가 “이젠, 술 안 마신다”고 선언까지 한 터였기에 팬들이 느끼는 실망감은 두 배. 경찰 조사에서 “친구가 술을 더 많이 마셔 조금이라도 덜 취한 내가 대신 운전했다”고 했다는데 진짜 친구를 걱정했다면 대리운전을 불렀어야지. 면허취소를 당한 그가 후회해야 할 일은 국가대표급 술실력이 아닐까.



주간동아 2003.09.04 400호 (p96~96)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