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24만표 차로 20대 대통령 당선

내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본격 구성, 비서실장에는 장제원 유력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윤석열, 24만표 차로 20대 대통령 당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월 10일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을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월 10일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을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밤이 아주 길었다. 여러분들 주무시지도 못하고 이렇게 나와 계신 줄 몰랐다. 정말 그동안 응원 감사드린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월 10일 오전 3시 56분 자택 앞에서 제20대 대통령 당선이 사실상 확정되자 이 같이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6시14분경 1639만4815표(48.56%)를 얻으며 제 20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경쟁자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불과 24만7077(0.73%p)표차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역대 최소 격차다. 15대 대선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 후보와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간의 39만표 차보다 10만 표 이상이 적다. 오차범위 내에서 개표가 밤새 이어지면서 후보자 및 지지자들은 손에 땀을 쥐는 새벽을 보냈다. 이번 대선의 투표율은 77.1%로 집계됐다.

자택을 나선 윤 당선인은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로 이동해 당직자 및 의원들과 당선의 기쁨을 나눴다. 그는 “대통령직을 정식으로 맡게 되면 헌법 정신을 존중하고, 의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협치하면서 국민을 잘 모시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국립현충원 참배를 마친 후 국회도서관에서 당선 인사를 나눈다.

윤 당선인은 주말 동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구상에 속도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3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를 선언하면서 “인수위 구성부터 공동 정부 구성까지 함께 협의하겠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인수위는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당선인을 인근에서 보좌할 비서실장 후보로는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한편 윤 당선인과 치열하게 경쟁했던 이 후보는 이날 오전 3시 34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것은 다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여러분의 패배도, 민주당의 패배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당선인께서 분열과 갈등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열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1329호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6

제 1346호

2022.07.0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