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숫자 뉴스 브리핑

5220t 外

5220t 外

5220t 外
5220t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아쿠아리움(대형 수족관) 물의 양. 연면적 1만1240㎡인 아쿠아리움엔 강과 바다 생물 650종, 5만5000여 마리가 13개 테마로 전시 중이다. 12월 3일 지하 2층 아쿠아리움 내 오션터널(관람 수조) 콘크리트벽과 아크릴 사이에 채워 놓은 실리콘에서 물이 새는 사고가 발생한 수조는 3400t 규모다. 아쿠아리움 밑에는 석촌변전소가 있어 안전사고에 따른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929명

5220t 外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근로자가 192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12월 10일 지난해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적용되는 197만7057개 사업장의 근로자 1544만9228명 중 나흘 이상 요양이 필요한 재해자가 9만182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망 재해자 1929명 중 업무상 사고 사망자가 1090명, 업무상 질병 사망자는 839명이다. 사고 유형별로는 진폐 379명, 추락 349명, 뇌·심혈관질환 348명, 끼임 130명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 29.39%, 제조업 23.85%, 기타 산업 19.92%, 광업 19.70%이 뒤를 이었다.

65억 원



8월 화재가 난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건물 사무실을 수리하던 인테리어 작업공 조모 씨가 금괴 138개(시가 65억 원어치)를 들고 나왔다. 조씨는 붙박이장을 뜯다 라면상자보다 조금 작은 나무궤짝 안에서 1980년대 발행된 신문지로 하나하나 싸여 있던 금괴를 발견했다. 조씨는 동거녀와 금괴를 훔쳐 달아나 지인 사업에 투자하고 고급 승용차를 구매하는 등 흥청망청 쓰다 뒤늦게 특수절도 혐의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3.3

5220t 外
12월 8일 오전 5시 58분께 전남 보성군 동남동 8km 지점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지진으로 전남 지역 곳곳과 광주 지역에서 흔들림이 감지됐다. 진도 3가량의 지진은 비교적 약진으로 건물이 흔들리거나 물건이 떨어지고, 그릇에 담긴 물이 흔들린다. 새벽 출근 준비를 서두르거나 잠자리에 있던 주민들은 ‘쾅’ 하는 진동을 느꼈다며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 약 1분 후에는 전남 순천, 여수, 완도 등에서도 신고가 이어졌다.

5220t 外
12.8%

5220t 外
12월 10일 통계청 발표 가계 동향에 따른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의 소비지출 중 교육비 비중. 이는 관련 통계가 개편된 이후 3분기 기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가계 소비지출 중 교육비 비중은 2009년 정점을 찍은 이후 저출산·고령화와 유치원비 지원 등의 영향으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교육비 비중은 2003년 13.1%, 2005년 13.3%, 2007년 14.0% 등 계속 상승하다 2009년 15.5%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53%

12월 7일 미국 블룸버그통신 계열의 정치 관련 매체 블룸버그 폴리틱스가 미국인 10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2009년 오바마 대통령 취임 뒤 미국 내 인종갈등이 오히려 더 악화됐다’고 말한 응답자가 53%에 달했다고. 36%는 ‘이전과 다름없다’고 응답했고, ‘상황이 나아졌다’는 응답은 9%에 그쳤다. 이날도 ‘브라운 사건’과 관련한 시위가 벌어졌는데 일부 지역에서는 폭력과 파괴, 상점 약탈 등으로 이어졌다. 뉴욕 맨해튼에서는 흑인 남성 에릭 가너를 추모하는 죽은 듯 드러눕는 ‘다이 인(die in)’ 시위도 벌어졌다.

6300억 원

‘동대문시장표’ 가짜 명품을 만들어 팔던 ‘거물’이 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최근 정품 가격 기준 6300억 원 상당의 가짜 원단과 제품을 제조해 유통한 혐의로 강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박모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최근까지 외국 명품을 모방한 가짜 원단을 제조하고 이 원단을 사용해 짝퉁 가방과 지갑 등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만든 제품은 중개상을 거쳐 노점상으로까지 유통됐고, 강씨 등은 이 과정에서 5800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좋은 말 나쁜 말 거짓말

“사무장 너, 내려!”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12월 5일(현지시간) 0시 50분 미국 뉴욕 JFK 공항에서 대한항공 기내 승무원 서비스에 불만을 품고 고함치며 한 말.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면서 탑승객 250명이 영문도 모른 채 불편을 겪었고, 재벌 3세의 막말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실세는 없다. 실세는 청와대 진돗개다.”

박근혜 대통령이 12월 7일 여당 지도부 청와대 오찬에서 “‘찌라시’에 나오는 그런 이야기들에 나라가 흔들린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5220t 外
“인권 침해는 용납할 수 없다.”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박현정 대표의 폭언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단원들에게 “나는 그만뒀지만 박 대표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석유수출국기구(OPEC) 오일달러가 말라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은 최근 유가 약세로 OPEC 회원국이 입게 될 수입 손실만 3169억 달러(약 35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보도했다.

“화성에 수백만 년 동안 물이 존재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Curiosity)’가 보내온 각종 사진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예전 화성은 생명체가 살 수 있던 환경이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비(非)이슬람 여성은 성노예와 인신매매 대상이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근 배포한 ‘포로와 노예에 대한 문답’이라는 제목의 전단에서 “소수민족 여성을 잡는 것은 종교적으로 정당하다”고 주장하며.

“고소득층은 방광암, 저소득층은 백혈병이 많이 발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에게 낸 자료에 따르면 소득 수준에 따라 많이 발견되는 암 종류가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출하는 게 두렵다. 무서워 못 살겠다.”

12월 4일 경기도청 뒤 팔달산에서 장기가 없는 토막시신이 발견된 이후 경찰수사가 소강상태를 보이자 수원 시민들이 “끔찍한 사건이 믿기지 않는다”며.

“저우융캉(周永康)은 천하의 난봉꾼으로 악명이 높아 백계왕(百鷄王·백 마리 암탉을 거느리는 왕)으로 불린다.”

대만 ‘연합보’는 12월 6일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이 중국석유천연가스집단공사(CNPC)에 재직하던 시절부터 여성 400여 명과 동침해 이 같은 별명을 얻었다”고 보도.

“한국 정규직, 회원국 평균보다 해고 쉽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2월 8일 “한국의 지난해 정규직의 일반해고 및 정리해고에 대한 고용보호 지수는 2.17로 34개 회원국 평균치인 2.29를 밑돌았다”고 밝혔다. “고용의 유연성이 낮아 기업하기 힘들다”는 대기업 측 주장이 설득력을 잃을 듯.




주간동아 2014.12.15 967호 (p8~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