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책|‘아발론 연대기’(전8권)

아더 왕과 성배 전설 속으로

  •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

아더 왕과 성배 전설 속으로

아더 왕과 성배 전설 속으로
6세기경 영국의 전설적 인물이며 켈트 민족의 영웅인 아더 왕. 그에 관한 전설은 하나의 정식 판본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신화 작가의 비슷하지만 서로 다른 이야기다. 또한 글로 남겨지지 않은 수많은 민담들로 구성된 복잡다단한 신화이기도 하다. 따라서 아더 왕 전설들이 어떻게, 어디에서 유래됐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신화를 바탕으로 한 아더 왕 전설은 켈트 문화의 보물 창고로 수많은 유럽 민족의 원형이 되는 이야기를 포함하고 있다.

켈트 신화의 권위자인 프랑스 작가 장 마르칼이 40여년에 걸친 아더 왕 연구와 탐색 끝에 1992~96년 출간했던 책을 이번에 아발론 연대기로 국내에서 완역했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중세기 아더 왕과 성배 전설에 관한 기록을 취합,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낸 것이다.

‘아발론 연대기’는 멀린의 등장과 아더 왕의 탄생을 시작으로 마지막 전투에서 아더 왕이 죽기까지, 그의 왕국에서 벌어졌던 원탁의 기사들의 모험과 갖가지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위대한 소명을 받은 멀린은 우터 펜드라곤을 도와 아더 왕을 잉태하게 하고, 그를 왕으로 만든다. 아더는 멀린의 도움으로 원탁을 설립하고 분열된 왕국을 하나로 통일하게 된다. 아더 왕 앞으로 모인 원탁의 기사들은 왕국의 질서와 평화를 위해 모험에 뛰어든다. 그중 성배 탐색과 성배를 찾기 위한 모험은 원탁의 기사에게 가장 중요한 소명이다. 란슬롯에서 시작된 모험은 그의 아들 갈라하드의 손에서 완결되는데, 성배 탐색 이후 아더 왕이 아발론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이 신비롭게 펼쳐진다.

소설,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게임 등으로 끊임없이 각색되었던 아더 왕과 성배에 관한 원형 이야기를 찾아가는 길은 흥미진진하다. 또한 이제까지 서양에서 출간되었던 아더 왕 판본의 삽화와 역자의 뛰어난 각주는 아발론 연대기의 재미를 더한다.

장 마르칼 지음/ 김정란 옮김/ 북스피어 펴냄/ 각 권 420쪽 안팎/ 각 권 1만1000원



아더 왕과 성배 전설 속으로
산악인들의 히말라야 등반 소식은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준다. 8000m 봉우리가 늘어선 세계의 지붕 히말라야를 품은 네팔은 보통 사람들에게는 아직 먼 곳이다.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삶을 살고 있는 저자 부부는 또 다른 일상 탈출을 위해 ‘네팔 트레킹’ 짐을 꾸렸다. 시부모를 모시고 떠나는 길이었기에 가급적 쉬운(?) 6일간의 안나푸르나 미니 트레킹 코스를 택했다.

저자는 트레킹 중 순수하고 때묻지 않은 사람들을 만나 행복이 결코 멀리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느낀다. 해발 6000m의 고지를 놀이터 삼아 자라는 아이들, 어려운 삶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사람들, 그리고 등반을 함께 한 포터들의 모습은 네팔에서만 만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안나푸르나 절경과 새벽 5시에 마주한 일출의 장엄함, 늦은 밤 하늘을 가득 메운 별은 신이 주는 소중한 선물이다.

보름 동안 만난 네팔 사람들과 자연에 관한 기록인 이 책엔 우리 삶과 가족애를 돌아보게 하는 순수한 글과 볼거리가 넘쳐난다.

최미선·신석교 지음/ 안그라픽스 펴냄/ 288쪽/ 1만3000원

■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

‘집으로 가는 길’ 1, 2

아더 왕과 성배 전설 속으로
이 책의 주인공은 중국 산둥 지역의 한 노부부다. 그러나 남의 나라 이야기 같지 않다. 60이 넘은 사람들에게는 바로 자신들의 이야기고, 30·40대에게는 부모님의 이야기다. 얼굴도 모르고 만나 결혼해 자식을 낳고, 가난과 무지로 먼저 자식을 떠나보내기도 하고, 남은 자식들을 훌륭하게 키우기 위해 묵묵히 애쓰는 우리 부모님들의 모습이 그대로 녹아 있다.

저자는 교직 생활을 하던 중 사진에 몰입하면서 전문 사진작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인민일보 해외판 사진기자로도 활동했다. 그가 책에 담은 노부부는 바로 자신의 부모 이야기다. 그는 30여년간 자신의 부모를 카메라에 담거나, 글로 남겼다. 왜 그랬을까?

“하루하루 늙어가는 두 분의 모습을 보며 나는 두 분을 보내고 싶지 않았고 어떻게든 두 분을 붙잡고 싶었다. 카메라로 두 분의 살아 있는 생생한 모습을 남길 수 있었다.”

이 땅 모든 자식들의 마음이 이렇지 않을까? 비록 사는 게 바빠 저자처럼 실천하지는 못하더라도 말이다.

지아오 보 지음/ 박지민 옮김/ 다산초당 펴냄/ 각 권 230쪽 안팎/ 각 권 8800원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주간동아 2005.12.27 516호 (p80~80)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