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

“정치적 위협과 긴장 속에서 쓴 소설이라 더 탄력적”

‘태백산맥’ 출간 30주년 맞은 조정래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정치적 위협과 긴장 속에서 쓴 소설이라 더 탄력적”

“수천 년에 걸쳐 한 민족으로 살아온 우리가 반으로 갈려 산다는 것은 허리를 반으로 잘려 사는 불구의 삶이나 다름없다. 그 잘린 허리를 잇는 일, 그것이 소설 ‘태백산맥’을 통해서 하고 싶어 한 일이었다. 우리 한반도의 허리는 태백산맥이고, 그 ‘허리 잇기’ 작업이 소설 ‘태백산맥’이라서 제목이 그렇게 정해졌다.”(조정래의 ‘태백산맥’ 청소년판 중 작가의 말에서)

11월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조정래(73) 작가의 ‘태백산맥 출간 30주년 기념본’ 및 ‘태백산맥 청소년판’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 작가는 1986년 7월 원고지 4500장 분량의 ‘태백산맥’ 1부를 탈고하며 쓴 글에서 소설 ‘태백산맥’을 민족분단의 삶을 날줄과 씨줄로 엮어 민중의 상처와 아픔을 감싸고자 하는 베 짜기 작업에 비유했고, 그 작업의 완성을 ‘통일’이라고 했다. 그로부터 30년이 흘렀지만 한반도의 ‘허리 잇기’ 작업은 요원하고,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휘말린 대한민국 현실은 암울하기만 하다. 그래서인지 이날 조 작가는 여러 차례 시국 관련 발언을 했다.  

“지금 우리는 굉장히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이 시점에서 헌법 제1조 2항을 상기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국민은 이미 ‘탄핵’을 결정했습니다. 이제 국민의 명령을 따르면 됩니다. 그것이 유일한 해결책입니다.”

‘태백산맥’ 발표 후 이적성 시비에 휘말려 1994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하는 등 고초를 겪은 바 있는 조 작가는 최근 불거진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역사적 퇴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30년 전 군부독재를 무너뜨릴 때 그 희생은 우리에게 법이 허용한 범위 안에서 간섭받지 않을 자유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시 군부독재 시절의 불행이 현장에 나오는 것은 역사적 퇴보로, 국민의 이름으로 척결해야 합니다.”



‘태백산맥’은 1948년 10월 19일 전남 여수에 주둔하던 국방경비대 14연대 군인들이 반란을 일으키면서 시작된 여수·순천사건부터 6·25전쟁과 남북 분단이 고착화된 53년 10월까지를 다룬 소설로, 원고지 1만6500장 분량의 대작이다. 86년 10월 제1부 ‘한(恨)의 모닥불’ 1, 2, 3권이 출간된 이후 89년 10월 제4부 ‘전쟁과 분단’ 8, 9, 10권이 완간됐다. 해냄출판사 측은 “‘태백산맥’ 10권이 지금까지 1878쇄, 850만 부가 넘게 판매돼 연평균 8만 부씩 팔린 셈”이라고 밝혔다. 5년여의 작업 끝에 원고 분량을 3분의 1가량 줄이고 삽화 180장을 넣은 청소년판(조호상 엮음/ 김재홍 그림)의 출간에 대해 조 작가는 “청소년판은 제2의 창작”이라고 운을 뗀 뒤 “긴 소설을 안 읽는 시대라고 하지만 다시 소설을 읽는 시대가 시작됐다. ‘태백산맥’의 정신이 손자세대에게 새로운 지표를 세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덧붙여 “지금 쓴다 해도 이보다 더 잘 쓸 수 없을 것 같다. 전두환 정권 시절 정치적 위협을 각오하고 긴장 속에서 쓰다 보니 소설이 더 탄력을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 문학은 문자가 갖는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영원한 생명성을 갖는 것이기에, 문학은 남겨져야 하고 읽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적 위협과 긴장 속에서 쓴 소설이라 더 탄력적”

11월 8일 ‘태백산맥 출간 30주년 기념본’ 및 ‘태백산맥 청소 년판’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조정래 작가. [사진 제공 · 해냄출판사]





주간동아 2016.11.16 1063호 (p71~71)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