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시

“사람 속에스며든 자연을 이야기하고 싶어요”

박경민 작가의 ‘스며들다’展

“사람 속에스며든 자연을 이야기하고 싶어요”

내 안에 스미다18-4. .120cmx180cm. mixed media on hanji. 2018

내 안에 스미다18-4. .120cmx180cm. mixed media on hanji. 2018

내 안에 스미다18-4 전쟁과 꽃이 공존해 역설적인 느낌을 선사하는 작품.


내 안에 스미다17-15. .140cmx160cm. mixed media on fabric. 2017

내 안에 스미다17-15. .140cmx160cm. mixed media on fabric. 2017

내 안에 스미다17-15 오래된 도시의 흔적을 배경으로 벤치에 앉아 있는 노부부를 표현한 작품. 무심하게 핀 꽃들이 노부부의 노곤한 삶에 스며들어 그들을 위로하고 있다.


무심코 지나치는 인간의 모습, 익숙하거나 때론 낯선 이야기들을 자연을 투영해 표현해내는 박경민 작가가 4월 30일까지 제주 서귀포시 색달동 켄싱턴제주호텔 갤러리에서 ‘스며들다’전을 연다. 

홍익대 동양화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박사 과정을 수료한 박 작가는 그간 10회의 개인전을 통해 사람과 그 사람을 둘러싼 자연에 대한 궁금증을 동양화로 풀어냈다. 흑백의 묵직함은 물론이고, 수묵과 혼합된 은은하면서도 화려한 색상은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작품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이번 전시에서 박 작가는 인간이 바라보는 자연 풍경, 그 안에 스며든 삶의 진실을 표현하고자 했다. 자칫 날카로워 보일 수 있는 형상에는 ‘꽃’이라는 순박하면서도 화려한 소재를 등장시켜 한층 순화된 이미지를 선보인다.
특히 목탄과 먹으로 흑백 위주의 작품을 선보이던 과거와 달리 진보라색, 파란색 등 다양한 색상을 덧입힌 새로운 작품들이 눈길을 잡아끈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인 ‘내 안에 스미다18-4’는 전쟁이 벌어진 듯 혼란스러운 사람들 위에 강렬한 컬러의 꽃들이 스며들었다. 어떤 이에게는 전쟁과 꽃이 공존하는 역설적 이미지, 또 어떤 이에게는 화사한 꽃으로만 다가가는 화려한 이미지 등 다채로운 느낌을 준다. 

박 작가는 “내 기억에 잠재된 장면은 길을 걸으면서 흔히 마주치는 자연의 모습과 한 화면에서 어우러질 때가 많다. 인간 생활에 스며든 자연은 그때그때 감정에 따라 수시로 변하면서 나만의 생각을 담는 훌륭한 도구가 된다”고 말했다. 

인간과 자연을 하나의 이미지로 연결 짓는 독특한 발상은 삶 속에 녹아 있는 우리의 모순 혹은 생각의 다양성을 말해준다.






주간동아 2018.04.18 1134호 (p69~69)

  •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