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탱탱한 살결 같은 타닌 맛

이탈리아 비비 그라츠 ‘소포코네’

탱탱한 살결 같은 타닌 맛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빈칠리아타 마을의 고성. 비비 그라츠가 소유하고 있다. (위) 테스타마타 발효실에 있는 비비 그라츠. [사진 제공 · ㈜와이넬]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빈칠리아타 마을의 고성. 비비 그라츠가 소유하고 있다. (위) 테스타마타 발효실에 있는 비비 그라츠. [사진 제공 · ㈜와이넬]

가장 에로틱한 와인을 꼽으라면 비비 그라츠(Bibi Graetz)의 소포코네(Soffocone)가 아닐까. 소포코네는 이탈리아 토스카나 사투리로 ‘오럴섹스’를 의미한다. 뜻을 알고 보면 레이블의 추상적인 그림도 이해가 된다. 이렇게 민망한 이름과 그림을 와인에 붙인 이유가 뭘까. 

비비 그라츠는 원래 화가다. 유복한 그의 가문은 토스카나 일대에 많은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다. 피렌체 인근 빈칠리아타(Vincigliata) 마을에도 땅이 있는데, 이곳 포도밭은 한때 남녀의 밀회 장소였다고 한다. 소포코네는 바로 이 밭에서 자란 포도로 만들었다. 그라츠가 동네에 떠돌던 소문을 와인 이름과 레이블로 표현한 것이다.
 
그라츠 가문의 포도밭은 대대로 소작농이 가꿨지만 시대가 바뀌면서 소작농이 줄어들자 그대로 방치됐다. 어린 시절 뛰어놀던 포도밭이 망가진 것을 안타깝게 여긴 그라츠는 직접 와인을 만들겠다고 나섰다. 예술가의 창의력과 괴짜 근성이 발동한 것일까. 그는 1990년대 당시 최고 인기를 누리던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 Sauvignon) 대신 토스카나 토착 품종을 선택했다. 레이블을 직접 그렸고, 와인 이름도 독창적으로 지었다. 

2000년 그의 첫 레드 와인 테스타마타(Testamatta)가 출시되자 와인평론가들은 극찬을 쏟아냈다. 테스타마타는 ‘미친 사람’이라는 뜻이다. 와인 재료와 양조 과정도 범상치 않다. 테스타마타는 수령이 90년을 넘은 늙은 나무에서 수확한 산지오베제(Sangiovese) 품종으로만 만든다. 작은 오크통에 담긴 포도즙을 매일 수작업으로 저어주며 발효시킨 뒤 3년간 오크통에서 숙성 과정을 거친다. 일반 와이너리 처지에서 보면 미친 짓이다. 


소포코네, 테스타마타, 볼라마타(왼쪽부터)

소포코네, 테스타마타, 볼라마타(왼쪽부터)

테스타마타 맛은 산지오베제의 영혼을 담고 있다. 타닌 질감이 실크처럼 매끄럽고, 농밀한 과일향은 우아하기 그지없다. 입안을 가득 채우면서도 경쾌하게 느껴지는 보디감은 균형과 조화의 상징이다. 

소포코네는 에로틱한 이름처럼 맛도 요염하다. 산지오베제 90%에 카나이올로(Canaiolo)와 콜로리노(Colorino)를 섞은 이 와인은 잘 익은 체리향이 매혹적이고 톡 쏘는 향신료향이 활기를 더한다. 잇몸에서 느껴지는 부드럽고 탄력 있는 타닌은 청춘남녀의 탱탱한 살결 같다. 

볼라마타(Bollamatta)는 로제 스파클링 와인이다. 볼라마타는 ‘미친 거품’이라는 뜻. 레이블 그림은 그라츠의 딸이 10세 때 그린 것이다. 스파클링 와인에는 좀처럼 쓰지 않는 산지오베제로 만든다. 딸기와 라즈베리 등 붉은 베리류의 향미가 상큼하고 생크림향이 은은하게 감돈다. 차게 식혀 식전주로 즐겨도 좋고, 회처럼 담백한 해산물 요리와도 잘 어울린다. 

미친 사람, 오럴섹스, 미친 거품. 와인이 맛있으니 이 괴이한 이름들까지 멋있게 느껴진다. 와인을 배운 적 없는 그라츠가 훌륭한 와인을 생산할 수 있는 것은 작품을 만들듯 혼신을 다하기 때문이다. 이들 와인은 전국 와인숍이나 수입사인 ㈜와이넬(02-325-3008)에 문의해 구매할 수 있다.




주간동아 2018.08.22 1152호 (p74~74)

  •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9

제 1159호

2018.10.12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