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275

..

댓글民心

“꼴찌 해도 賞 받네” 추미애 수상 “황당하다”

“준 사람이 잘못이냐, 받은 사람이 잘못이냐” 최재형賞 논란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1-01-28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월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광복회]

    1월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광복회]

    “동명이인이겠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월 25일 광복회의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이하 최재형상)을 수상받자 “영문을 알 수 없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이튿날 법무부가 정부업무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아 논란을 부채질했다. 

    광복회는 추 전 장관이 재임 중 친일파 후손의 재산 171필지(공시지가 520억 원)를 국가 귀속 한 점을 최재형상 수상 이유로 들었다. 최재형(1860~1920) 선생은 러시아에서 쌓은 부로 임시정부와 안중근 의사를 지원했다.
     
    문제는 광복회가 최 선생 후손과 논의 없이 추 전 장관의 수상을 결정하면서 발생했다. 사단법인 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는 1월 24일 “최재형상을 후손과 본 사업회 승인 없이 수여하는 것은 최 선생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는 견해를 냈다. 누리꾼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love****은 “최재형 선생 후손이 인정하지 않는 최재형상이라니. 코미디 국가다”라고 비판했다. 

    뜬금없는 수상 소식에 수상자인 추 전 장관과 시상자인 김원웅 광복회장 중 ‘누가 더 문제냐’를 두고 토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누리꾼 풍뎅이는 “누가 더 눈치가 없는 거냐”고 물었다. 3kma****은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라고 꼬집었다. “유유상종이다” “남매 같다” 등의 반응도 뒤따랐다. 광복회는 지난해 최재형상을 만든 이후 같은 해 5월과 12월 고(故) 김상현 전 의원과 유인태 전 국회사무처장에게 각각 시상했다. 추 전 장관까지 3회에 걸쳐 여당 출신 인사가 수상하면서 공정성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논란이 커지면서 광복회는 1월 26일 최재형상 사업을 접을 뜻을 밝혔다.


    장관은 수상, 법무부는 최하 등급

    국무조정실이 1월 26일 ‘2020년도 정부업무평가’를 발표하며 법무부에 최하 등급인 C등급을 줘 논란이 커졌다. 중앙행정기관 43곳 중 평가 점수 하위 20% 기관이 C등급을 받았다. 장관급 기관 중 C등급을 받은 곳은 법무부와 통일부, 여성가족부, 공정거래위원회뿐이다. 



    누리꾼 dgre****은 “일을 잘한다며 전날 광복회에서 시상했는데 업무평가에서는 꼴찌를 했다니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kim****은 “상 준다고 덥석 받았는데 성적은 최하위였다. 창피스럽다”고 비판했다. batt****은 “임기 중 윤석열 검찰총장만 짝사랑했으니 다른 일이 보였겠나”라고 지적했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영상] “공매도보다 금투세가 더 문제, 시행되면 증시 요동칠 것”

    ‘중산층 세금’ 된 상속세 인하, 이번에는 성공할까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