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경제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 눈에 띄네

학문과 실무 결합 커리큘럼…1기 졸업생 배출 성장 가능성 주목

  • 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l.com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 눈에 띄네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 눈에 띄네

숙명여대 창업 인큐베이팅 시설인 창업정보관.

‘대학에 뿌리내리는 기업가정신.’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entrepreneurship·맞춤법상 안트러프러너십으로 표기·기업가정신) 전공 과정이 1기 졸업생 배출을 앞두고 그간의 성과와 성장 가능성으로 새삼 주목받고 있다. 2010년 국내 처음으로 대학 ‘앙트러프러너십센터’ 설립과 더불어 개설된 ‘앙트러프러너십’ 전공은 학문과 실무가 결합한 실험적 형태의 커리큘럼으로 유명하다.

숙명여대는 지난 4년간 안트러프러너십에 기반을 둔 인재를 기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이어왔다. 4월 문을 연 국내 대학 최초의 예비 여성 CEO(최고경영자) 발굴 및 육성 공간인 창업정보관 역시 그 성과의 일환이다. 창업정보관은 재학생들에게 창업과 기업가정신에 대한 정보는 물론, 실제 체험 기회도 제공하는 국내 대학 최초의 창업 인큐베이팅 시설로 기업 체험실, 창업정보실, 숙명 기업가정신 및 창업가 홍보관 등으로 구성된다. ‘앙트러프러너십센터’에서 공모를 통해 선정된 예비 학생 창업팀은 이곳 기업 체험실에서 1~2개월간 상주하며 창업 아이템을 구체화하고 사업계획을 짜는 등 기업 운영의 실무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대학기업가센터 주관대학 선정

창업정보관 한쪽에 마련된 창업가 홍보관에는 윤혜지 캐릭터 작가 겸 디자이너의 ‘하얀오리’, 숙명여대 시각영상디자인 동아리에서 시작해 크고 작은 기업 및 기관의 제품과 CI(Corporate Identity) 디자인 등에 참여하며 어엿한 교내 디자인 회사로 자리매김한 ‘브랜드호텔’, 일상의 사물을 장신구로 디자인하는 ‘090FACTORY’, 숙명여대 의류학과 졸업생 출신들이 의기투합해 출범한 컨템퍼러리 디자이너 브랜드 ‘CONVIER’, 국내 거주 외국인들에게 한국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사업팀 ‘imeetkorea’, 패션커머스 엔터테인먼트 ‘㈜24ing’ 등에 대한 소개와 CEO들의 사진이 진열돼 있다. 모두 숙명여대 창업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창업에 성공한 기업들이다.



지난여름에는 중소기업청으로부터 대학기업가센터 주관대학으로 선정되면서 더욱 힘을 얻었다. 중소기업청은 7월 8일 숙명여대를 비롯해 서울대, 한양대, KAIST(한국과학기술원), 포항공대, 인하대 등 전국 6개 대학을 대학기업가센터 주관대학으로 선정했다. 대학기업가센터는 미국 명문대들이 먼저 시작한 학내 창업전담조직으로 현재 스탠퍼드대, 하버드대, 매사추세츠공과대(MIT) 등 미국 내 200개 이상 대학이 센터를 통해 우수한 청년 기업가를 배출해내고 있다. 여대로는 유일하게 대학기업가센터 주관대학으로 이름을 올린 숙명여대는 향후 3년간 매년 5억~6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원받게 되며 성과에 따라 3년간 지원을 연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숙명여대의 창업 인큐베이팅 시스템에 대해 손종서 글로벌서비스학부 교수는 “교육과 보육, 지원이 연결되는 입체적 구조”라고 설명했다. 학부 전공과 기업 체험실 등을 통해 훈련 및 교육을 하고, 창업보육센터를 통해 보육하며, ‘앙트러프러너십센터’에서 실제 창업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라는 것. 이 시스템에는 ‘앙트러프러너십’ 전공 학생뿐 아니라 다른 학부 학생들, 심지어 일반인까지 참여할 수 있다. 실제로 현재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센터’가 운영 중인 창업보육센터 입주 창업자의 비율은 일반인이 40%, 학생이 60%를 차지한다. 물론 창업 교육과 보육이 무분별한 창업을 유도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창업 과정을 교육함으로써 스스로 선택하고 리스크를 파악할 수 있게 훈련하는 것이다.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센터장인 김규동 글로벌서비스학부 교수는 학생 창업의 성공은 매출이 아닌 실행 여부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흔히들 매출이 어느 정도 나오면 ‘성공’했다고 생각하는데, 교육자 처지에서는 매출 규모보다 ‘실행 여부’에 달려 있다고 봅니다. 물론 현재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센터를 통해 수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창업가도 많지만, 예비 창업자들이 아이디어만 내고 실행을 못 한 채 끝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실제로 자기 아이디어를 토대로 시장조사도 하고 아이디어를 제품화해 판매로까지 연결하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교육적 성공을 거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매출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고 실패한 건 아니라고 봅니다.”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센터 4학년생들은 지난 한 학기 동안 팀별로 200만 원씩 지원받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제품화하고 판매한 결과를 과제물로 제출, 발표했다. 학생들은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유럽과 미주 시장까지 온라인 서베이를 진행하고 그에 맞춰 가격을 책정하는 등 실제 창업 과정을 방불케 하는 폭넓은 활동을 이어왔다. 그 과정에 대한 보고는 물론, 창업에 필요한 실제적 조언까지 네이버 모바일 커뮤니티 ‘밴드’를 통해 실시간으로 주고받으며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 눈에 띄네

숙명여대 앙트러프러너십센터장인 김규동 글로벌서비스학부 교수(왼쪽)와 손종서 교수. 창업정보관에 마련된 창업가 홍보관(왼쪽부터).

창업보다 창의적 인재 육성

이처럼 실제적인 창업 교육 및 지원이 가능한 것은 이론과 실무 능력을 겸비한 교수진 덕분이다. 손 교수는 창업컨설팅 분야에서 10년 넘게 경력을 쌓은 베테랑. 김 교수는 미국 세인트루이스대 경영학 박사이면서 스스로 창업을 통해 12년 동안 기업체를 이끌어온 사업가 출신이기도 하다. 창업 교육에는 필요에 따라 전문가들이 멘토 자격으로 융통성 있게 투입되기도 한다. 김 교수는 이러한 수업 내용이 지향하는 목표는 ‘창업’이 아닌 ‘창조’에 있다고 강조했다.

“안트러프러너십 전공을 창업전문가 양성 과정쯤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안트러프러너십은 창업이 아닌 ‘기업가정신’ 정도로 이해하는 것이 옳습니다. 한 단어로 명료하게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문제의식을 갖고 세계를 바라볼 수 있도록 훈련하고 창의적 사고와 가치 창조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것이 안트러프러너십 교육입니다. 창의적 사고가 단순히 생각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행에까지 이를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크리에이티브(creative)와 액션(action)을 합친 것이라 할 수 있죠.”

최근 기업에서 시도하는 사내 벤처링도 안트러프러너십의 한 예라고 한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안트러프러너십에 무관심하거나 그것이 뭔지 몰라 의아해하던 기업들도 점차 안트러프러너십에 관심을 갖는 추세다. 김 교수는 안트러프러너십에 관심을 갖고 배우려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그 수요 역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학기업가센터 주관대학으로 선정되면서 다양한 지원이 가능해졌습니다. 수업 과정에서 실제 창업을 경험해볼 수 있는 자금 지원이 가능해진 것은 물론, 3D(3차원) 프린터 등 현실적인 지원도 폭넓게 진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비전공자가 안트러프러너십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열렸습니다. 안트러프러너십은 어느 학문 영역과도 융합이 가능합니다. 예컨대 영문학을 전공한 사람이라면 지금의 영어 교육에 문제가 많으니 창의적 영어교육 솔루션을 제안해볼 수 있고, 약학 전공자라면 지금의 약국 시스템과는 다른 다양한 형태의 약국을 만들 수 있을 겁니다. 이 모든 창의적 아이디어의 발현이 바로 안트러프러너십입니다.”

*국립국어원은 ‘안트러프러너십’으로 표기할 것을 권하지만 숙명여대는 ‘앙트러프러너십’으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주간동아 2014.12.15 967호 (p32~33)

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