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xhibition | 송화선 기자의 미술 여행

정말 반갑다, 무적의 친구들

아트선재센터 ‘20세기 로봇대작전-탄생! 강철의 로봇들…’展

  • 송화선 주간동아 기자 spring@donga.com

정말 반갑다, 무적의 친구들

정말 반갑다, 무적의 친구들

아트선재센터 라운지에서 진행 중인 ‘20세기 로봇대작전’ 전시 전경.

‘달려라 달려 로보트야 날아라 날아 태권브이 정의로 뭉친 주먹 로보트 태권 용감하고 씩씩한 우리의 친구~.’

이 노래가 들리면 만사 작파하고 TV 앞으로 달려간 추억을 가진 이가 많을 것이다. 이제는 중년이 된 그 시절 ‘어린이’를 다시 한 번 불러모을 전시가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이름부터 근사한 ‘20세기 로봇대작전 - 탄생! 강철의 로봇들…’이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성인 남자 키를 훌쩍 넘는 당당한 몸집의 ‘태권브이’가 관람객을 맞는다. 가슴에 선명한 V 마크와 양팔에 솟은 가시, 떡 벌어진 어깨와 우람한 다리 근육은 1976년 태어나 이제 마흔을 바라보는 이 로봇이 여전히 정의를 위해 싸우는 ‘무적의 친구’라는 느낌을 갖게 한다.

전시장에 ‘태권브이’만 있는 건 아니다. 1956년생 철인28호, 72년생 마징가Z, 75년생 그랜다이저 등도 곳곳에서 변함없는 힘과 위용을 과시한다.

돌아보면 1970~80년대 어린이에게 이 로봇들은 일종의 롤모델이었다. 악당에 맞서 지구를 지키는 모습을 보며 ‘나도 언젠가 정의를 위해 몸 바치겠노라’는 꿈을 키웠고, ‘무쇠팔 무쇠다리 로케트 주먹’을 만드는 ‘천재 과학자’가 되겠다는 바람을 품기도 했다. 로봇만화 주제가가 반복적으로 흘러나오는 전시장은 어느새 아득해진 그 시절 꿈과 희망을 떠오르게 하는 추억의 장소다.



로봇을 둘러보다 보면 옛 기억도 속속 떠오른다. 꼼꼼히 적힌 로봇 탄생일, 신장, 중량과 주동력, ‘시크릿 정보’ 등을 통해서다. ‘태권브이’를 보자. ‘김훈’이 조종하는 이 로봇은 1976년 3월 태어났고 신장 56m, 중량 1400t에 이른다. 비행속도는 마하 1.2. 주동력은 ‘광자력 에너지’다. ‘조종사 훈과 혼연일체가 돼 강력한 태권도와 로켓주먹, 레이저 빔, 광자력 빔 등의 무기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지만, ‘주인공 훈이의 뇌파에 반응하는 시스템’은 ‘강점이자 약점’이라 꼬집고 있다.

전시장에는 전투 중 상대 공격을 받고 양쪽 팔이 떨어져나간 콘셉트의 ‘태권브이’ 흉상을 비롯해 진귀한 로봇 모형 130여 점이 전시돼 있다. 또 만화 ‘은하철도 999’ 주인공 메텔을 그린 그림, ‘태권브이’와 ‘마징가Z’가 최고 인기를 누리던 시절 역시 많은 독자를 거느렸던 소년잡지 ‘새소년’ ‘어깨동무’ 등 다른 볼거리도 다양하다. 모두 수집가 김현식 씨 소장품으로, 그는 어린 시절 추억을 간직하려고 로봇과 옛날 만화책을 꾸준히 수집해왔다고 한다.

‘20세기 로봇대작전’은 아트선재센터가 라운지를 활용해 무료로 진행하는 프로젝트 전시로 누구나 부담 없이 둘러볼 수 있다. 문의 02-733-8945.

정말 반갑다, 무적의 친구들

그랜다이저, 태권브이, 마징가Z(왼쪽부터).





주간동아 2013.12.30 919호 (p74~74)

송화선 주간동아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