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xhibition | 송화선의 Art and the City

공중에 매달린 쇠, 자유의 날개

알렉산더 칼더 회고展 & 김창환 철근展

  • 송화선 주간동아 기자 spring@donga.com

공중에 매달린 쇠, 자유의 날개

“모빌은 삶의 기쁨과 경이로움으로 춤추는 한 편의 시다.”

조각은 움직이지 않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바람 따라 자유롭게 ‘춤추는’ 조각을 창조한 미국 작가 알렉산더 칼더(1898~1976)가 한 말이다. 그의 회고전 ‘Calder 움직이는 조각 알렉산더 칼더’가 열리는 서울 한남동 리움미술관 벽에는 이 글귀가 쓰여 있었다.

칼더는 삶을 ‘기쁨과 경이로움’이 가득한 눈으로 바라봤던 게 틀림없다. 조각뿐 아니라 회화, 드로잉, 장신구까지 칼더가 전 생애에 걸쳐 완성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 118점이 놓인 전시장을 걷다 보면, 삶의 매 순간에 진지한 관심과 재기발랄한 호기심을 쏟은 칼더의 모습과 만나게 된다.

테니스 경기장에 운집한 관중을 그린 학창시절 회화, 동물원에 사는 앵무새, 원숭이, 낙타의 ‘결정적 순간’을 붓과 먹으로 포착한 드로잉, 서커스 단원의 묘기 동작을 철사로 구현한 서커스 모형 등 칼더의 초기 작품은 일찍부터 그가 세상의 움직임에 흥미를 느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1930년대 초 30대의 칼더는 프랑스 파리에서 교유한 몬드리안, 미로, 뒤샹 등의 영향을 받아 비로소 추상미술과 초현실주의가 결합된 세상에 없던 조각을 만들어낸다. 고대 생명체 같은 모양의 철판이 공중에 매달린 채 ‘춤을 추는’ 이 새로운 형태의 작품에 ‘모빌’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는 다다이즘의 대표 작가 뒤샹. 전시장 입구의 ‘1월 31일’을 시작으로 곳곳에 걸린 칼더의 모빌 작품은 다양한 색상과 형태, 우아한 운동성의 조화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칼더가 1960년대 이후 몰두한 대형 공공조각 ‘스태빌’도 눈길을 끈다. 미국 미시건 주에 설치한 ‘거대한 속도’ 등 이름부터 거대하고 육중한 작품에서 경쾌한 운동감이 느껴지는 게 신선하다. 10월 20일까지, 문의 02-2014-6901.

공중에 매달린 쇠, 자유의 날개
경기 광주시 영은미술관에서는 지난봄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공중다리 아래 하늘을 나는 상어 조각 8점을 설치해 화제를 모았던 조각가 김창환의 개인전 ‘철근전’이 열린다. 작가가 되기 전 건설현장 인부, 보일러 수리공 등으로 생계를 꾸렸던 그는 쇠막대를 자유자재로 요리해 작품을 만든다. 쇳덩이처럼 묵직하고 거대한 물체가 공간을 자유로이 유영하는 모습은 묘한 해방감을 느끼게 한다. 천장에 매달린 대형 스테인리스스틸 상어와 더불어 철근으로 만든 보트, 샌드백 등을 감상할 수 있다. 9월 22일까지, 문의 031-761-0137.

1 칼더의 ‘구멍이 있는 검은 모빌’, 1954

2 칼더의 ‘거대한 속도’(1:5 중간 모형), 1969

3 김창환의 ‘woman’, 2013

4 김창환의 ‘swimming’, 2013

공중에 매달린 쇠, 자유의 날개




주간동아 2013.09.02 903호 (p70~70)

송화선 주간동아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