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저녁의 감촉

  • 이선이

저녁의 감촉

저녁의 감촉


노인(老人)이 공원에 앉아 호주머니를 뒤적거립니다

어두워지자

손을 더 깊이 넣어 무언가를 찾습니다

꺼내는가 싶더니 다시 넣어



만지작만지작합니다



바람이 숲을 뒤적거리자 새가 날아갔습니다

새가 떨구고 간 깃털들 땅거미에 곱게 싸서

바람은 숲의 호주머니에 다시 넣어줍니다

바람과 숲을 버무려 노인은 새를 만듭니다



호주머니가 헤지고

저녁은 부드럽게 날아갑니다

감촉, 생을 만지는 노인의 감촉이 느껴진다. 내 호주머니에는 뭐가 들어 있을까. 가끔 동전이 나오고, 구겨진 영수증이 나온다. 이것이 새가 될 수는 없으리라. 새가 숨어들어가는 숲을 본다. 거대한 자연의 주머니에는 산과 강과 나무가 있다. 노인의 호주머니에 그 모든 것이 있을 것 같은 이 ‘저녁의 감촉’이 참 좋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7.29 898호 (p23~23)

이선이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