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행의 SNS 세상 바로읽기

안철수 검증 강남 좌파의 응전

  • 김행 소셜뉴스 위키트리 부회장

안철수 검증 강남 좌파의 응전

안철수 검증 강남 좌파의 응전

금태섭 변호사(왼쪽)가 트위터에 올린, 안철수 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

미치고 팔짝 뛸 일이다. 새누리당 말이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검증하겠다며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터넷 뱅크, 로또 복권, 브이소사이어티(V-Society·재벌 2세 모임) 등을 모두 들고 나와 공격했으나 모두 헛발질이 되고 만 것이다.

안 원장에 대한 새누리당의 공격이 집중된 직후인 8월 2일자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근혜 대 안철수’ 양자구도 시 지지율은 ‘41%대 43%’다. 지지율이 오히려 역전된 것이다. 세상에 이런 일이? 안 원장을 지지하는 팬 카페 ‘안사랑’은 트위터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검증받아야 할 새누리당 및 박근혜가 오히려 남을 혹독하게 검증하겠다고 나서니 국민들이 냉소하는 겁니다.”(@ahnsa****)

안 원장에게 또 다른 행운이 있다면 바로 금태섭 변호사(@gtat****)다. 그가 세상의 주목을 받은 것은 2006년 서울중앙지검 근무 당시 ‘한겨레’에 ‘현직 검사가 말하는 수사 제대로 받는 법’이라는 칼럼(9월 11일자)을 연재하면서부터다. 그의 도발적 칼럼은 검찰 내부에서 큰 문제가 됐다. 결국 연재는 중단됐고 금 변호사는 사직했다. 그는 연재를 중단하며 한겨레에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다.

“아픔이나 발상의 전환 없이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변화와 발전이 없다고 생각한다. 연재 중단을 결정하기까지 많은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지만, 결국 변화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한 일을 끝맺지 못하게 돼 안타깝다.”



그의 첫 칼럼 제목은 ‘피의자가 됐을 때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마라’였다. 또한 그가 준비한 야심 찬 ‘기고 연재 순서’는 다음과 같다. 검찰이 보기엔 조직 내부의 ‘영업 비밀’을 모두 폭로한 셈이다. 그러니 어찌 미운털이 박히지 않을 수 있었겠는가.

1-(1) ‘수사받는 법’ 연재를 시작하는 이유

(2) 피의자로서 수사를 받을 때의 대처방안(개관)

2. 조사받을 때의 대처방안①

3. 조사받을 때의 대처방안②

4. 조사받을 때의 대처방안③

5. 소환 통보를 받거나 체포되었을 때 대처방안

6. 구속되었을 때의 대처방안

7. 압수수색을 당했을 때의 대처방안

8. 범죄 피해자의 권리

9. 참고인의 권리

10. 마무리

이후 변호사로 전업한 그는 2011년 10월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박원순 후보 멘토단에 참여하며 정치권과 인연을 맺었다. 그래서 한때 민주당 영입설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엉뚱하게도(?) 안 원장의 보디가드 노릇으로 다시 얼굴을 드러냈다. 안 원장에 대한 새누리당의 정치적 공세를 거의 혼자 막아내다시피 했다. “안철수, 검증 피하려 꼼수 안 부린다” “안철수, 재벌의 은행 진출은 금산분리법에 어긋난다는 논리는 ‘무리한 주장’” “안철수, 하얗게 왔는데 검은 물 안 들어” 등등 안 원장에 대한 의혹 제기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상당히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그의 반박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일파만파로 번져나갔다.

특히 8월 4일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김경화 기자님 전화 좀 주세요”라는 글을 남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일약 스타 반열에 올랐다. 그는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조선일보’ 김 기자의 “안철수, 연회비만 2억 내는 ‘친목모임’” 기사를 언급하며 “기사를 쓰실 땐 취재를 하고 쓰시는 게 좋지 않을까요?”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 글은 SNS 이용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추상같은 권력자인 검찰 앞에서 당당하게 ‘수사받는 법’을 설파했던 기개로 거대 정당의 검증 폭풍에 맞서 당당하게 ‘검증받는 법’의 모범 사례를 직접 증명해 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이는 기존 정당 대변인의 상식을 완전히 깨는 ‘정치도발’이다. 그리고 먹혔다. 왜? 기존 정당과 완전히 ‘다른 방식’이기 때문이다.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이사를 지낸 유남영 변호사는 ‘서울 출신 강남 좌파의 스마트한 발상’이라고 평가했다.



주간동아 2012.08.13 850호 (p23~23)

김행 소셜뉴스 위키트리 부회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