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송희 프로와 버디버디

이 죽일 슬라이스 꾸준한 연습만이 해법

슬라이스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이 죽일 슬라이스 꾸준한 연습만이 해법

슬라이스는 골퍼의 영원한 골칫거리다. 그 원인이 1000가지도 넘는다 하니, 어쩌면 영원한 탈출은 불가능한 일일 수도 있다. 그렇다고 평생 슬라이스를 달고 살 수도 없다.

아마추어 골퍼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슬라이스 원인은 몇 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그중 하나가 백스윙과 다운스윙 때 바르지 못한 클럽 헤드의 궤적이다. 백스윙 때 지나치게 바깥쪽으로 클럽을 들어올리는 경우가 이에 속한다. 이렇게 하면 임팩트 때 클럽 헤드가 열린 상태로 내려오면서 공을 깎아 치는 아웃사이드-인의 궤도가 되고, 공이 클럽 헤드를 떠나자마자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악성 슬라이스로 연결된다.

다음은 다운스윙 때 클럽이 늦게 떨어지는 레이트 히트(Late Hit)다. 하체가 왼쪽으로 빨리 돌아가면 클럽을 쥔 손이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늦게 내려온다. 이때도 헤드가 열린 상태에서 공을 때려 슬라이스가 날 수밖에 없다.

이 밖에도 슬라이스 원인은 공의 위치, 그립 등 셀 수 없이 많지만 가장 잘못된 습관부터 바로잡는 게 슬라이스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김송희 프로의 말이다.

“슬라이스에서 완전히 탈출하기란 정말 어렵다. 프로 골퍼도 이따금 한 번씩 터지는 슬라이스에 고생한다. 그렇다고 방치할 수도 없다. 슬라이스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꾸준한 연습으로 스윙을 완벽하게 만드는 게 최선이다.”



이 죽일 슬라이스 꾸준한 연습만이 해법
백스윙의 시작인 테이크백 동작에서 클럽 헤드가 돌아간 상태다. 어깨가 돌아가지 않은 상태에서 오른팔로만 클럽을 들어올리면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왼쪽). 클럽 헤드가 스퀘어를 이루지 못하고 돌아갔다. 백스윙 톱에서도 헤드 페이스가 하늘을 바라본다. 전형적인 슬라이스 골퍼에게서 볼 수 있는 모습이다.

이 죽일 슬라이스 꾸준한 연습만이 해법
테이크백에서 헤드 페이스의 방향에 주목하자. 어드레스 때 이룬 팔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상체와 클럽이 함께 움직여야 헤드가 돌아가거나 열리는 현상을 막을 수 있다(왼쪽). 클럽과 팔, 공이 일직선을 이룰 때 가장 이상적인 구질의 샷을 만들 수 있다. 오른팔을 사용해 스윙하는 잘못된 습관도 바로잡고 공에 더 큰 힘을 실을 수 있어 비거리도 증가한다.

*김송희는 2007년 미국 LPGA 투어로 데뷔해 5년째 정상급 선수로 활약하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해 ‘준우승 전문가’라는 달갑지 않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그러나 LPGA 우승 전력이 없는 선수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간동아 806호 (p64~64)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싸고 간편해 핵이득” 찜통더위 이기는 쿨템 불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