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한복 입은 셰익스피어 만나볼까?

양정웅의 ‘한여름 밤의 꿈’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한복 입은 셰익스피어 만나볼까?

한복 입은 셰익스피어 만나볼까?
양정웅이 연출한 ‘한여름 밤의 꿈’은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성공적으로 ‘소화’해 ‘한국적’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이 연극은 원작의 핵심 플롯만 취하고 해학과 놀이성을 극대화했다.

숲으로 도망 나오는 사각관계의 연인들은 우리나라 별자리인 항(亢), 벽(壁), 루(婁), 익(翼)이라는 이름을 지닌다. 이들에게 장난을 치는 ‘요정’은 한국의 익살스러운 ‘도깨비’로 바뀌었다.

한복을 입은 인물들은 한국무용에 기초를 둔 호흡과 곡선적 움직임을 보여준다. 인물들은 둥글게 순환하듯 등퇴장을 반복하면서 막의 구분 없이 연속적인 작품 전개를 가능케 한다. 또한 극은 프로시니엄 무대가 아닌 여백의 미를 살린 마당에서 자유롭게 전개되며, 배우들은 중간 중간 관객과 소통하며 흥을 돋운다.

현실의 갈등이 숲 속 세계에서 희극적인 해결을 이루는 ‘셰익스피어 타입 로맨스 희곡’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그렇지만 작품의 구체적인 배경과 갈등을 일으키는 사회적 요소(정략결혼을 강요하는 아버지 등)는 드러내지 않았다. 이 작품이 집중하는 것은 시시콜콜한 줄거리 전달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 대신 양식화된 대사와 춤, 노래를 통해 핵심 인물들 사이의 사건과 정서를 효과적으로 표현한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양의 전통극이 대부분 음악극이었던 만큼, 이 연극은 음악 요소를 충분히 이용했다(원작 역시 음악이 중요한 요소인 궁정가면극으로 공연됐다).



주목할 것은 노래와 리드미컬한 대사에서 일본 가부키와 중국 경극 등을 재치 있게 활용했다는 점이다. 무대 뒤쪽에서는 타악기들을 라이브로 연주한다. 전통적인 리듬과 멜로디, 발성을 다듬는 작업이 계속적으로 이뤄지면 더욱 좋을 것 같다.

국내 연출가들이 서양 고전을 각색하며 전통의 현대적 수용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지만, 서구와 우리의 공연 양식을 ‘모자이크’하거나 정제되지 않은 왜색을 드러내곤 했다. 그러나 양정웅은 ‘한여름 밤의 꿈’을 통해 정교하면서도 감각적으로 전통을 재창조했다. 이 작품은 작품성뿐 아니라, 마치 잘 계량된 전통음식처럼 동시대 남녀노소가 국적 불문하고 즐길 수 있는 대중성을 지닌다.

‘한여름 밤의 꿈’은 2002년 초연한 이후 국내에서 수차례 리바이벌됐고, 외국의 저명한 축제들에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영국의 바비칸센터에 초청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주간동아 2009.07.28 696호 (p86~86)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