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돌쇠’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돌쇠’

7월4일 결혼을 했습니다. ‘의식을 위한 의식’이라며 툴툴거리면서도 누구보다 예뻐 보이고 싶은 하루였죠. 그런데 지금 가장 기억에 남는 건 결혼식에 와주신 고마운 분들이네요. 온전히 저라는 사람을 축하해주러 와주셨으니까요.

호호백발이 된 지금도 인자한 미소만은 여전한 초등학교 은사님, 순전히 결혼식 참석을 위해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는 일본 유학 중인 친구, 앞뒤로 아이 둘을 업고 품은 채 국지성 폭우를 뚫고 와준 중학교 동창, 어릴 때 저를 좋아했다는 ‘아는 동생’ 등 친지, 친구, 회사 동료들이 많이 와서 자리를 빛내주셨어요. 몇몇 분은 청첩장을 못 보냈는데도 어디선가 소식을 듣고 오시기도 했고요.

정말 ‘눈물이 핑~’ 돌 정도로 감사했어요. 어른들 말씀 틀린 게 하나도 없더군요. “경조사는 잘 챙겨야 한다”는. 사실 저도 청첩장을 받고 귀찮아하던 기억이 있어요. 그런데 제가 결혼식을 해보니 이렇게 발걸음 한번 해주는 게 그 사람에게는 정말 큰 고마움으로 남을 수도 있겠구나 싶더라고요.

또 경사보단 조사를 더 잘 챙겨야 한다는 말도 옳다고 생각해요. 좋은 일에 와준 것도 고마운데, 힘든 순간에 와주면 얼마나 감사하겠어요?

이번 호 커버스토리의 주제는 ‘회사가 붙잡는 1% 슈퍼 직장인’입니다. 취재하면서 뛰어난 인재들을 많이 만났는데요. 이들의 공통점 가운데 하나가 바로 경조사를 잘 챙기고 부서에서 ‘돌쇠’를 자처한다는 거예요.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돌쇠’
귀찮을 수 있고, 또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생각되는 일까지도 타인을 위해 기꺼이 하는 데서 슈퍼 직장인이 만들어지는 게 아닐까 싶어요. 그런 태도와 배려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거든요. 제 마음을 움직였듯 말이죠. 아, 오해가 있을 듯해 붙이는 사족인데요. 결혼식에 못 오신 분들에게 섭섭하다거나 그런 건 절대 아니에요. 축하의 마음만으로도 정말 감사하고 있답니다. ^^



주간동아 2009.07.28 696호 (p74~74)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